스위치

‘뒷심 부족’ 김경문號 통한의 역전패…대회 2연패 좌절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박진관기자
  • 2019-11-1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프리미어12 결승전 한국 3 - 5 일본

타선, 1회 홈런 2방 터졌지만

추가득점 실패…준우승 그쳐

선발 양현종 ‘뼈아픈 스리런’

김하성, 빛바랜 투런포//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결승전 한국-일본의 경기. 1회 초 노아웃 주자1루 상황, 한국 김하성이 투런포를 날리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야구(감독 김경문)가 숙적 일본에 져 제2회 프리미어12 준우승에 머물렀다.

한국대표팀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결승전에서 일본에 3-5로 패배했다. 16일 일본에 8-10으로 패한 한국은 이날 정예 멤버로 맞섰다. 하지만 일본 계투진에 막혀 대회 2연패 달성에 실패했다. 하지만 내년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이라는 1차목표를 이뤘다.

한국은 1회 김하성의 2점 홈런과 김현수의 1점 홈런으로 승기를 잡았으나 선발 양현종과 중심타선인 이정후, 박병호 등의 부진으로 역전패했다.

양현종은 1회말 2사 1루에서 스즈키 세이야에게 좌월 2루타를 맞고 1점을 줬다. 2회말 양현종은 일본 톱타자 야마다 데쓰토에게 좌월 3점홈런을 맞고 3-4로 역전을 허용했다. 한국은 4회부터 우완 투수 이영하를 마운드에 올려 불펜 대결로 맞불을 놓았다. 4회 2사 2, 3루 실점 위기를 맞았으나 2루수 김상수가 마루 요시히로의 우전 안타성 타구를 다이빙 캐치로 멋지게 걷어내 한숨을 돌렸다.

한국은 3회초와 4회초 득점 찬스를 맞았지만 주루사로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일찍이 야마구치를 내보냈지만, 이후 등판한 일본 계투진을 전혀 공략하지 못해 추가점수를 뽑지 못했다.

하지만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성공적인 세대교체로 2008 베이징올림픽 금메달을 이어 올림픽 2연패에 도전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게 됐다.

이정후(21·키움 히어로즈)와 대표팀 막내 강백호(20·kt wiz)의 활약이 눈부셨다. 이정후는 대표팀의 주전 중견수로 나서면서 8경기 타율 0.385 4타점 5득점을 기록했다. 10개의 안타 중 5개가 2루타였다. 그는 선발 출장한 16일 일본전에서 2안타 3타점 1득점으로 당찬 활약을 펼치며 기대를 모았다.

강백호의 이번 경기 타율은 3할3푼3리다. 한편 도쿄돔 한일전은 이틀 연속 만원관중을 기록했다.

박진관기자 pajika@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