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日, 원전오염수 해양방출 강행할 듯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11-19


“환경에 영향 작다” 보고서 제출

일본정부가 폐로 중인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나온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할 경우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작다고 주장하는 내용의 보고서를 냈다고 교도통신이 18일 보도했다.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강행하기 위한 사전 정지작업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은 이날 후쿠시마 제1원전 처리수(오염수) 폐기 방식을 논의하는 일본 정부 소위원회 회의를 열고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할 경우 발생할 환경 영향을 분석한 보고서를 제시했다.

경제산업성은 보고서에서 오염수 해양방출에 따른 영향이 ‘충분히 작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보관 중인 처리수를 1년간 전량 해양과 대기에 방출할 경우 이로 인해 발생하는 연간 피폭 방사선량이 일반인이 연간 피폭받는 선량의 1천600분의 1~4만분의 1 수준이라며 “영향이 충분히 작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일반인이 일상생활에서 피폭받는 방사선량은 2천100마이크로시벨트(μ㏜)인데 처리수를 해양에 방출할 경우 추가로 피폭받는 방사선량이 0.052~0.62μ㏜, 대기에 방출할 경우 1.3μ㏜로 추계했다.

일본 정부는 ‘다핵종(多核種)제거설비’(ALPS)를 이용해 대부분의 방사성 물질을 제거했다며 이런 오염수를 ‘처리수’라고 부르고 있지만, 처리를 거친 오염수에는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라이튬)가 제거되지 못한 채 들어 있다.

일본정부는 이 오염수를 처리하지 못한 채 대형 물탱크에 넣어 원전 부지에 보관하고 있다. 오염수의 양은 하루 170t씩 늘어나 오염수를 담은 물탱크는 1천기에 육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정부는 오염수 처리 방법으로 해양 방류, 땅속 매립, 수증기 형태로 공기 중 방출 등 6가지 안을 놓고 검토 중인데, 정치권에서 해양 방류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잇따라 나와 일본정부가 해양 방류라는 결론을 이미 정해놓은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해양방류와 관련해서는 원전 인근 주민들이 강하게 반대하고 있고, 우리 정부도 다양한 국제회의를 통해 반대 의사를 분명히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