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홍콩경찰, 이공대 진입 시위대 무더기 체포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11-19


교정에 불길 치솟고 폭발음 들려

경찰, 음향대포·물대포 총동원

진압 장비를 갖춘 홍콩 경찰이 밤샘 대치 끝에 18일 새벽 시위대가 점거한 홍콩이공대 교정에 진입해 시위대를 무더기로 체포했다 연합뉴스
홍콩 시위대와 경찰이 격렬하게대치한 18일(현지시각), 경찰이 시위대 ‘최후 보루’인 홍콩 이공대를 포위·압박하며 진압작전을 펼치고 있다.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이날 오전 이공대 진입을 시도한 데 이어, 캠퍼스를 포위하고 빠져나오는 시위대 등을 체포하고 있다.

이공대 안에는 약 600명 정도의 시위대가 머무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위대는 교내에는 먹을 것이 부족하고 부상자가 제대로 치료받지 못하고 있다며 ‘인도주의적 위기’를 호소하고 있다.

홍콩 경찰은 이날 오전 5시30분부터 대학생들이 중심이 된 시위대의 격렬한 저항을 뚫고 이공대 교정에 일부 진입해 시위 진압 작전을 펼쳤다.

이에 맞서 시위대는 교내 곳곳에 불을 지르고 수십 개의 가스통을 터뜨리며 거칠게 저항했다.

시위대는 캠퍼스 대부분 지역을 여전히 봉쇄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이날 새벽 이공대 교정을 탈출하려는 시위대를 포함해 인근 침사추이 지역에서 지지 시위를 벌이던 시민 등 시위대 100여명을 체포했다.

이날 오전 8시 무렵 일부 시위대는 이공대 밖으로 탈출을 시도했지만, 경찰이 이공대 교정을 전면 봉쇄함에 따라 대부분 실패하고 교정 안으로 되돌아갔다.

SCMP는 이날 오후에도 시위대 일부가 캠퍼스에서 도망치려 하자 경찰이 최루탄을 쏘며 대응했고, 이에 시위대는 캠퍼스 안으로 후퇴하거나 경찰에 체포됐다고 전했다.

일부 강경파 시위대는 유서를 쓰고 이공대에 남아 있으며, ‘결사 항전’을 다짐하고 있다.

경찰은 최루탄과 함께 물대포 차 2대를 동원해 파란색의 거센 물줄기를 쏘며 이공대 교정에 진입했다. 물에 파란색 염료를 섞은 것은 물대포에 맞은 시위대를쉽게 식별해 체포하기 위한 것이다.

경찰은 지난 6월 초 송환법 반대 시위가 시작된 후 처음으로 ‘음향 대포’로 불리는 장거리음향장치(LARD)도 사용했다. 연합뉴스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