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수능 이의신청 344건…작년‘불수능’때보다 600여건 줄어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11-20


민원 제외 순수 이의제기 236건

국어 21번·생활과윤리 10번 최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문제·정답에 대한 수험생의 이의 제기는 총 300여건 접수됐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수능 당일인 14일부터 18일 오후 6시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이의신청을 받은 결과 총 344건이 접수됐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수능 때는 ‘불수능’ 논란이 일 만큼 난도가 높았던 탓에 이의신청도 역대 가장 많은 991건이 접수됐었다. 올해는 작년보다는 600여건 적게 접수됐다.

올해 접수된 이의신청 가운데 시험 운영에 대한 불만 등 민원을 제외한 순수 이의신청은 236건이었다. 총 91개 문항에 대한 이의가 있었다. 영역별로 보면 사회탐구가 117건으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국어 101건, 과학탐구 53건, 영어 37건, 수학 24건, 직업탐구 7건, 제2외국어/한문 3건, 한국사 2건이 있었다. 가장 많은 이의신청이 제기된 문항은 국어 21번으로, 총 29건이 접수됐다. 고전가사 ‘월선헌십육경가’와 권근의 ‘어촌기’ 가운데 10곳에 밑줄을 그어놓고 적절하지 않게 해석한 것을 고르는 문제였다. 사회탐구에서는 ‘생활과 윤리’ 과목 10번 문제에 대한 이의신청이 많았다. 분배의 정의에 대해 다르게 생각하는 두 사상가를 제시하면서 사상가의 입장으로 적절한문항을 고르는 문제였다. 다만 입시 전문 학원가에서는 올해 수능에는 문제 오류가 없다고 보고 있다. 이의신청이 작년보다 급감한 것은 올해 수능이 평이한 수준이었음을 방증하는 결과라는 게 업계의 분위기다.

평가원은 접수된 이의신청을 일주일간 심사한 다음, 25일 오후 5시에 심사결과와 수능 정답을 확정 발표한다.

수능 성적은 12월4일 수험생에게 통지된다. 연합뉴스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