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트럼프, 탄핵정국 정면돌파하나 “잘못 없지만 청문회 증언 고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11-20


美민주 펠로시 제안에 응답

실제 증언대 설지는 불분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각)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대한 하원의 탄핵조사 청문회에서 증언하는 것을 강력히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전날 CBS 인터뷰에서 트럼프에 대해 탄핵조사 증언을 제안한 것을 거론하면서 “비록 내가 아무 잘못한 것이 없고, 이 적법 절차 없이 진행되는 사기극(hoax)에 신뢰성을 주는 것을 좋아하지 않지만, 나는 그 아이디어를 좋아하며, 의회가 다시 집중하도록 하기 위해, 그것을 강력하게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펠로시 의장이 자신에게 탄핵조사 증언·답변을 제안한 것과 관련, “펠로시는 가짜 탄핵 마녀사냥과 관련해 내가 증언할 것을 제안했다. 그녀는 또한 내가 서면으로 그것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펠로시 의장은 전날 CBS 시사방송 ‘페이스 더 네이션’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무죄를 입증할 정보를 갖고 있다면 정말로 보고 싶다"면서 “그는 원하는 모든 진실을 말할 수 있다"고 언급, 의회 증언과 서면 답변을 포함해 모든 기회가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펠로시 의장의 전날 제안에 대한 반응을 언급하기에 앞서 “우리의 미친, 아무것도 하지 않는 하원 의장, 불안한 낸시 펠로시"라고 조롱했다.

이날 트윗과 관련, 로이터통신은 “탄핵조사를 이끄는 하원 민주당이 공개적으로 그를 증인으로 부르지는 않았지만, 트럼프는 기꺼이 증언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트럼프는 현재까지 조사에 협조할 것을 거듭 거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서면 또는 직접 증언을 강력히 고려할 것이라고 했다"며 “백악관은 관리들에게 조사에 응하지 말라고 지시했으며 트럼프 자신이 특히 선서 하에 증언할 것인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