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朴정권 고위직 출신 전부 쇄신해야”…홍준표 전 대표 ‘탄핵책임론’ 제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권혁식기자
  • 2019-11-2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인적쇄신 기준으로 굳어질지 주목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광화문 변호사회관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 주최로 열린 ‘10월 국민항쟁 평가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20일 박근혜정부에서 고위직을 지낸 인사들을 겨냥해 대통령 탄핵 책임을 물어 쇄신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앞서 같은 당 곽상도 의원(대구 중구-남구)도 ‘전 정부 실패 책임론’을 제기한 바 있어 ‘탄핵 책임론’이 인적쇄신의 기준으로 굳어질지 주목된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향해 “박근혜 정권 때 청와대, 정부 고위직 출신들은 (대통령이) 탄핵 당한 책임을 져야할 사람들이므로 전부 쇄신하시라”면서 “그래야 당의 활로가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고위직이 어느 선까지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당 안팎에선 청와대의 경우 수석비서관, 행정부에선 장관 선까지로 해석하고 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그런 혁신적인 조치 없이 탄핵 이전 기득권 지키기 현 체제로는 내년 총선은 어렵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근혜정부에서 초대 민정수석비서관을 지낸 곽 의원도 19일 “박근혜정부에 몸담았던 고위 공직자로서 대통령이 탄핵되고 정권이 실패한 데 대해 책임을 면할 수는 없다고 본다”면서 스스로 책임을 인정하고 불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때문에 한국당에서 본격적인 인적쇄신 작업이 이뤄지면 박근혜정부에서 장관과 수석비서관 등을 지낸 의원들이 우선적으로 인적쇄신의 도마 위에 오를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와 관련, 한국당 관계자는 “박근혜정부의 실패가 보수 정치권 전체의 붕괴와 침체로 이어졌기 때문에 대통령을 제대로 보좌하지 못한 고위공직자들은 그 책임을 피하기 어려운 것”이라고 지적했다. 곽 의원도 한 언론인터뷰에서 “자신이 몸담았던 정권의 잘못에 대한 책임을 지는 것은 공직에 들어온 사람의 숙명”이라면서 “당 지도부는 지난 정권 실패에 대한 책임론 등을 바탕으로 인적쇄신 기준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황 대표가 박근혜정부의 고위공직자들에게 정권 실패의 책임을 물어 인적쇄신에 나설 수 있을지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도 만만찮다. 황 대표 본인이 박근혜정부에서 법무부장관 2년2개월, 국무총리 1년11개월 등 총 4년1개월 동안 최고위직에 있었던 수혜자이기 때문이다. 자칫 잘못하면 자기 발등을 찍을 수 있는 ‘탄핵 책임론’을 과연 받아들일 수 있겠냐는 것이다.

한 정치분석가는 “한국당 지도부가 ‘탄핵 책임론’을 묻지 않으면 선거패배 책임론 등 다른 책임도 묻기 어렵게 된다”면서 “그럴 경우 과거사는 불문하고 현 상황만을 놓고 인적쇄신에 나서야 하기 때문에 논란의 여지가 많고 불이익에 대한 반발의 강도가 더 커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권혁식기자 kwonh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