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동백꽃' 이정은,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 수상소감 '눈길'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부기자
  • 2019-11-2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방송 영상 캡처
배우 이정은이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을 통해 제40회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이정은은 지난 21일 오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개최된 제40회 청룡영화상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제40회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배우들은 쟁쟁했다. '벌새'의 김새벽, '기생충'의 박소담, '기생충'의 이정은, '극한직업'의 이하늬, '변신'의 장영남이 이름을 올린 것. 발표 결과 이정은이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이정은은 "감사하다. 요즘 제일 많이 듣는 말이 '너무 늦게 이런 스포트라이트가 비춰진 것 같다'다. 제 스스로는 이만한 얼굴이나 이만한 몸매가 될 때까지 그 시간이 분명히 필요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정은은 감격스러운 순간 말이 길어질 것을 예고(?)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정은은 "길어도 괜찮겠죠?"라며 수상 소감을 이어나갔다. 그는 "'기생충'으로 주목을 받게 되니 약간 겁이 났다. 공식적인 행사가 끝나고 다른 작품에 더 많은 시간을 몰입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정은은 "그런데 이 상을 받고 보니 며칠을 쉬어도 될 것 같다. 너무 감사하다"고 감격한 모습을 보였다.


이정은은 '기생충'에서 문광 역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어 제40회 청룡영화상과 같은 날 종영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도 눈물샘을 자극하는 연기로 자신의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청룡영화상은 지난해 10월 12일부터 2019년 10월 10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영화계 각 분야 전문가들에게 진행한 설문조사를 통해 후보자를 선정했다.
인터넷뉴스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