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영주댐 인근 도로 가길 승용차 불...뒷좌석에선 시신 2구 발견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피재윤기자
  • 2019-11-2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26일 오후 6시쯤 영주 평은면 영주댐 인근 금광교 위 갓길에 세워진 승용차에서 불이 나 소방관들이 진화에 나서고 있다.(경북소방본부 제공)
[영주] 불 탄 차량 뒷좌석에서 시신 2구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6일 영주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쯤 영주 평은면 영주댐 인근 금광교 위 갓길에 세워진 승용차에서 불이 난 것을 길 가던 행인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불은 소방당국이 소방차 등 장비 6대와 소방인력 15명을 투입해 14분 만에 진화했지만 승용차 내부 뒷좌석에서 시신 2구가 발견됐다. 경찰은 시신이 불에 탄 정도가 심해 부검을 통해 신원 파악에 나서는 한편 이들의 사망 원인과 승용차에 불이 난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피재윤기자 ssanaei@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