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울진 왕피천 환경부 주관 콘테스트에서 최우수 생태복원 하천 선정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원형래기자
  • 2019-11-2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울진군 관계자들은 27일 2019 생태하천복원사업 관계자연찬회에서 울진 왕피천이 최우수 하천으로 선정돼 기뻐하고 있다.<울진군 제공>
[울진]환경부가 주관한 2019년도 생태하천복원사업 우수사례 콘테스트에서 울진군 왕피천이 최우수 생태복원 하천으로 선정됐다.
 

울진 왕피천은 우수한 하천 생태 축을 형성하고 있는 청정지역으로, 그 동안 농업용 보로 인해 단절되었던 하천이 수생태계 연속성 복원을 통하여 생물다양성 및 생태계 건강성을 증진시키는 성과를 거두었다.
 

깃대종인 은어 물길을 연결함으로써 하류에서만 발견되었던 회귀성 어족자원인 은어 등이 생태하천 복원 후 왕피천 상류지역을 거쳐 영양군 장수 포천까지 개체가 확인되는 등 건강한 하천으로 회복한 대표적인 사례로 평가 받았다.
 

왕피천의 수질은 1A등급으로 매우 좋음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사업 전 21종이던 어류는 25종으로, 저서동물은 49종에서 70종으로, 포유류는 10종에서 13종으로, 어도이용은 12종 422개체에서 19종 4천693개체로 늘어나는 등 개체수와 다양성이 크게 증가되었다.
 

전찬걸 군수는“생태하천 복원사업을 통해 하천의 건강성과 수생태계 연속성이 확인되었기에, 앞으로도 단절된 수생태계 연속성 확보를 통해 지속적으로 하천 생태계를 복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원형래기자 hrw7349@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