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홍콩시위대 ‘5대 요구 수용’촉구 대규모 집회 예고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12-03

2일 홍콩 차터가든에서 반정부시위대가 점심시간 시위를 위해 사람들이 모이자 깃발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24일 홍콩 구의원 선거가 범민주 진영의 압승으로 끝나자 홍콩 시위가 다소 진정될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지만, 이러한 기대는 여지없이 빗나가고 말았다. 홍콩 시위대는 자신들이 내세우는 5대 요구를 정부가 모두 수용할 것을 촉구하면서 시위를 격화시킬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정부는 선거 참패에도 유화책을 내놓지 않고 있어 갈등이 고조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시위대는 8일 대규모 시위를 예고하고 있어 이때 격렬한 충돌이 벌어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정부 선거참패에도 유화책없이
‘꽉 막힌’입장 고수 갈등 고조
8일 시위까지 입장변화없으면
3파투쟁·대중교통방해운동전개


◆시위대 “선거 압승은 시작 불과"

지난달 18일 홍콩 시위대 ‘최후의 보루’로 불렸던 홍콩이공대와 그 인근에서 시위대와 경찰이 격렬하게 충돌한 후 양측은 2주 가까이 ‘휴전 상태’를 이어왔다. 18일 충돌 후 시위대는 지난달 24일 구의원 선거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해 폭력시위를 자제했고,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압승한 후 홍콩 경찰의 시위 대응도 눈에 띄게 온건해졌다.

하지만 지난 주말 시위에서 이러한 휴전은 사실상 깨졌다고 할 수 있다.

시위대는 몽콕, 왐포와, 훙함 등의 지하철역 입구에 불을 질렀고, 이전 시위 때와 같은 극심한 반중국 정서를 표출했다. 시위대의 분노는 선거 압승에도 불구하고 사실상 달라진 것이 없다는 좌절감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홍콩 민주화 시위의 주역 중 한 명인 조슈아 웡은 “우리는 5대 요구 쟁취를 위한 긴 싸움을 계속해야 할 것"이라며 “이는 거리시위, 사회적 조직, 국제 연대 등 3가지 싸움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은 △송환법 공식 철회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이다.

◆홍콩 정부 “양보 없어"

구의원 선거에서 친중파 진영이 전체 452석 중 60석밖에 차지하지 못하는 참패를 당하자 홍콩 정부가 선거 결과를 수용해 ‘유화책’을 내놓을 것이라는 기대가 나왔다.

시위대의 5대 요구를 모두 받아들이지는 못하더라도 친중파 진영에서마저 수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요구 정도는 받아들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선거 직후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의 기자회견은 이러한 기대를 여지없이 무너뜨리고 말았다.

람 장관은 지난달 26일 기자회견에서 “송환법 철회는 이미 받아들였으며, 이를 제외한 다른 요구 사항에 대해서는 정부의 입장을 이미 분명하게 설명했다"고 밝혀 시위대 요구의 수용 가능성을 일축했다. 홍콩 정부가 이러한 ‘꽉 막힌’ 입장을 고수하면서 시위 사태의 해결 실마리는 보이지 않고 있다.

◆시위대, 투쟁 강도 높일 듯

시위대는 정부의 5대 요구 수용 불가 입장에 변화가 없을 경우 투쟁의 강도를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2일 홍콩 시위대의 온라인 토론방인 ‘LIHKG’에는 이날부터 광고업계 파업과 집회를 벌인 후 오는 8일 대규모 시위를 ‘최후 시한’으로 정하고 이때까지 정부의 태도 변화가 없을 경우 전면적인 투쟁을 전개하자는 제안이 올라왔다.

시위대는 8일 대규모 시위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유화책이 나오지 않을 경우 총파업(罷工), 동맹휴학(罷課), 철시(罷市) 등 ‘3파(罷) 투쟁’과 대중교통 방해 운동 등 전면적인 투쟁을 전개하겠다는 입장이다. 연합뉴스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