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대구 세징야·조현우 ‘베스트 미드필더·골키퍼’ 영예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박진관기자
  • 2019-12-03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 K리그1 2019 어워즈

2일 오후 서울 홍은동 서대문구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어워즈 2019’가 끝난 뒤 K리그1 베스트 11에 선정된 선수들과 감독상을 수상한 모라이스 감독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태환(울산 현대), 홍철(수원 삼성), 문선민(전북 현대), 완델손(포항 스틸러스), 세징야(대구FC). 뒷줄 왼쪽부터 조현우(대구FC), 김보경(울산 현대), 모라이스 감독(전북 현대), 홍정호(전북 현대), 이용(전북 현대), 주니오(울산 현대). 연합뉴스

대구FC 에이스 세징야와 골키퍼 조현우, 김대원이 올시즌 K리그를 마감하는 시상대에 우뚝 섰다.

세징야와 조현우는 2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주최한 하나원큐 K리그 2019 어워즈에서 각각 미드필더와 골키퍼 부문 ‘베스트 11’을 수상했다. 김대원은 가장 창의적이고 개성 있는 플레이를 보여준 선수에게 주는 ‘아디다스 탱고상’을 받았다. 김대원은 지난 3월 제주전 당시 절묘한 터닝슛 골로 수상한 바 있다.

김대원, 아디다스 탱고상 수상
13골9도움 울산 김보경 MVP
‘우승’ 전북 모라이스는 감독상


이날 어워즈에선 또 김보경(울산 현대)이 올시즌 K리그1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일본 J리그 가시와 레이솔을 떠나 올해 울산 유니폼을 입은 김보경은 35경기 13골 9도움을 기록했다. 득점 7위(국내 1위), 도움 3위(9개)에 올랐고, 공격포인트는 국내 선수 가운데 가장 많았다. 감독상은 올해 극적인 K리그1 우승을 이끈 조세 모라이스 전북 현대 감독이 받았다. 세징야는 김보경(42.3점), 전북 현대 문선민(24.38), 포항 스틸러스 완델손(10.79점)과 MVP 경쟁에 나섰으나 3위에 그치고 말았다. 하지만 미드필더 부문에선 세징야가 이들 중 가장 많은 점수(20.98)를 획득했다. 세징야가 MVP는 놓쳤으나 한국 최고의 미드필더로 우뚝 선 것. 김보경은 MVP 우승소감을 말하던 중 “세징야의 볼은 빼앗을 수 없다”고 치켜세웠다.

감독상엔 안드레 감독이 김기동 포항 스틸러스 감독, 최용수 FC서울 감독과 함께 후보에 올랐으나 탈락했다.

이날 영플레이어상은 김지현(강원FC)이 받았다. 55.59점(6-8-52표)으로 1위였다. 송범근(전북 현대)은 지난해에 이어 수상에 실패했다. 4-4-2 전형을 기준으로 베스트 11에는 골키퍼 부문 조현우(대구FC), 수비수 부문 김태환(울산 현대), 이용·홍정호(이상 전북 현대), 홍철(수원 삼성)이 선정됐다. 공격수 부문에서는 주니오(울산 현대), 애덤 타가트(수원 삼성)가 뽑혔다. 이날 득점상은 33경기 20골을 넣은 타가트가 가져갔고 도움상은 32경기 10도움을 기록한 문선민이 차지했다. 한편 이날 투표는 각 구단 감독 투표(12), 주장 투표(12), 언론 투표 101표를 100점 만점으로 환산해 점수를 냈다.

박진관기자 pajika@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