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 [영남시론] 文정권 도대체 왜 이러나
    [영남시론] 文정권 도대체 왜 이러나
    정권이 2년 반, 반환점을 돌았을 뿐인데도 문정권의 ‘무너짐’이 곳곳에서 시작되었다. 원래 정권의 ‘무너짐’은 정권이 힘이 있을 때는 아무것도 아닐 수 있었던 사건에서 시작된다.
    2019-12-11 08:23:20
  • [영남시론] 연금 피크제, 가구당 상한제 도입 서둘러야
    [영남시론] 연금 피크제, 가구당 상한제 도입 서둘러야
    국회예산정책처 홈페이지에는 2013년부터 국가채무시계가 작동되고 있다. 국가채무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만들어졌다. 정부가 국채 등을 발행해 민간·해외 투자자에게 빌린 채무
    2019-12-04 08:12:09
  • [영남시론] 한국당, 공천 혁명하라
    [영남시론] 한국당, 공천 혁명하라
    정치는 결국 ‘사람’이 한다. ‘사람’을 바꾸지 않고는 근본적인 쇄신이 불가능하다.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과감한 인적 쇄신’ 없이는 결코 새로운 재건이 불가능하다. 썩은 살을
    2019-11-27 08:26:12
  • [영남시론] 한미연합연습은 흥정의 대상이 아니다
    [영남시론] 한미연합연습은 흥정의 대상이 아니다
    11월17일 한미 양국은 내달 중 계획되었던 연합공중연습의 연기를 전격 결정했다. 협상 파기 운운하는 북한 압박을 달래기 위한 목적이다. 북한은 최근 부쩍 한미연합연습 중단을 요구
    2019-11-20 08:07:25
  • [영남시론] 쇄신과 통합, 한국당의 선택은?
    [영남시론] 쇄신과 통합, 한국당의 선택은?
    쇄신과 통합, 자유한국당의 총선 승리를 위해서는 이 두가지 과제를 잘 해결해야 한다는 사실은 보수우파라면 누구나 공감하는 절대적 명제일 것이다. 선거를 6개월도 남겨놓지 않은 시점
    2019-11-13 08:06:11
  • [영남시론] 국민 앞에 솔직하자
    [영남시론] 국민 앞에 솔직하자
    정부와 한국전력이 전기 요금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고 있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 시행 이후 매년 천문학적 적자를 내고 있는 한전이 먼저 포문을 열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지난달 3
    2019-11-06 08:19:10
  • [영남시론] 조국 수사는 秋霜같이, 패스트트랙은 春風처럼?
    [영남시론] 조국 수사는 秋霜같이, 패스트트랙은 春風처럼?
    “검찰이 바로 서야 나라가 바로 선다”는 말이 있다. 공익의 대변자요, 사정의 중추기관인 검찰이 제 역할을 다할 때 국가가 바로 선다는 의미다. 그런데 그동안 검찰의 모습은 과연
    2019-10-30 08:18:43
  • [영남시론] 유엔사 역할과 한국안보의 상관관계
    [영남시론] 유엔사 역할과 한국안보의 상관관계
    10월24일은 국제연합일(UN day)이다. 1945년 유엔의 창설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된 날이다. 유엔은 20세기 인류가 두 차례 엄청난 전쟁의 참화를 겪은 이후 이런 불행이 재
    2019-10-23 08:17:10
  • [영남시론] 조국 정국 감상법
    [영남시론] 조국 정국 감상법
    조국을 보면 화가 난다는 분들이 많다. 조국은 이미 사퇴했지만, 조국정국에서 간취해내야 할 정치 포인트들이 많이 남아 있다. 그 중 중요한 핵심 포인트 세가지만 제시하겠다.
    2019-10-16 08:34:46
  • [영남시론] 안스트라다무스와 대통령 취임사
    [영남시론] 안스트라다무스와 대통령 취임사
    예언과 궤변은 종이 한장 차이다. 예언은 사후약방문 격 성격이 짙다. 노스트라다무스는 역사상 가장 유명한 예언가 중의 한 사람이다. 1666년 런던 대화재, 히틀러 출현, 뉴욕 9
    2019-10-09 08:06:38
맨처음 이전 1 2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