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뉴스
  • 뉴스
  • 위클리포유
  • 에듀포유
  • Y-vision
  • 오피니언
  • 독자와 함께

신인 김도연 "`강남미인`에 `알함브라`까지…감사한 나날"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07-12


신인배우 김도연이 서울 종로구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도연은 방영 앞둔 드라마'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연애를 글로 배운 모태솔로 새내기 대학생 장원호 캐릭터를 연기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JTBC 새 금토극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부터 올하반기 기대작 중 하나인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까지, 신인이지만 누구보다도 바쁜 나날을 보내는 배우가 있다.


 최근 서울 광화문에서 만난 김도연(28)은 "매니저 형과 농담으로 거의 방탄소년단급 스케줄이라고 장난도 친다"고 웃으며 "바쁘다는 생각을 할 틈도 없이 바쁜데, 그저 감사하고 즐겁다. 현장에서 만나는 선배들을 통해 준비 과정을 빨리 익히고 싶은 욕심이 크다"고 말했다.


 개봉을 앞둔 영화 '명당'이 데뷔작인 그는 올해 MBC TV 드라마 '위대한 유혹자'로 안방극장에도 진출하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김도연은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는 정희주(박신혜 분)이 운영하는 오래된 호스텔에 투숙하다가 유진우(현빈)가 오면서 사건에 함께 휘말리는 의대생으로 출연했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는 극의 주축이 되는 청춘 중 한 명을 연기했다.


 그는 "워낙 위축되거나 떠는 성격이 아니라서 현장을 즐기고 있다"고 말했다.
  어릴 때는 가수를 꿈꿨다는 그는 부모의 반대로 외국인 학교에 갔다. 그래도 그가 꿈을 버리지 못하자 부모는 그를 아예 외국의 수도원에 보냈다고 한다.


 "수도원이 외딴곳이라 인터넷으로 영화, 뮤직비디오, 드라마를 계속 보게 됐고 자연스럽게 연기에 관심이 갔어요. 한 단어에도 많은 의미를 담은 한국어에도 매력을 느꼈죠. 그래서 대학에 가서도 연극을 했어요. 졸업식 때야 그 사실을 아신 부모님은 놀라셨죠. 이 놈이 수도원까지 보내놨더니…. (웃음)"


 이후 혼자서 오디션을 준비했던 그는 영화 '명당'에 출연할 기회를 얻게 됐고, 최민식, 설경구부터 박성웅, 류준열 등 대배우들이 소속된 씨제스엔터테인먼트에 둥지도 틀게 됐다.


 "박성웅 선배님과는 사석에서 뵌 적이 있는데, 제 이름을 열 번 물어보시고는 다음에 만나면 기억해주겠다 하셨어요. 얼른 현장에서 당당하게 뵙고 싶어요. 그리고 류준열 선배님은 정말 닮고 싶은 분입니다."
 
 미국 시민권자이면서도 군 복무까지 마친 그는 '열일'할 일만 남았다.
 "영화 '파파로티' 같은 성장극, '독전'처럼 센 연기 등 많은 것을 해보고 싶어요. 제 색깔을 찾기 위해서 계속 소처럼 일하겠습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