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뉴스
  • 뉴스
  • 위클리포유
  • 에듀포유
  • Y-vision
  • 오피니언
  • 독자와 함께

수제담배 편법 판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윤관식기자
  • 2018-08-1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수제담배 편법 판매가 계속되고 있지만 단속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9일 오후 대구 동구 한 수제담배 매장 앞에 ‘담배 한갑 2500원’이라는 문구가 적힌 간판이 버젓이 세워져 있다. 흡연 경고그림과 문구의 표기면적을 70%로 확대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는 만큼 일반담배보다 유해한 수제담배 편법판매에 대한 관계당국의 적극적인 단속도 시급하다.

윤관식기자 yk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