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뉴스
  • 뉴스
  • 위클리포유
  • 에듀포유
  • Y-vision
  • 오피니언
  • 독자와 함께

허리케인‘플로렌스’美동부 접근…주민 수만명 대피령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09-12

10일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본 대서양 상공의 허리케인 ‘플로렌스’. 대서양에서 발생한 플로렌스가 카테고리 4등급의 메이저급으로 발달해 미 동부 해안을 향해 접근하면서 주민 수만 명이 대피 준비에 돌입했다. 연합뉴스
대서양에서 발생한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카테고리 4등급의 메이저급으로 발달해 미 동부 해안을 향해 접근하고 있다. 동부 해안지역 주민 수만 명이 대피 준비에 돌입했다.

10일(현지시각)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와 국립기상청(NWS)에 따르면 플로렌스는 이날 오후 현재 최고 풍속이 시속 130마일(209㎞)에 달해 카테고리 4등급 허리케인으로 세력을 키웠다.

노스캐롤라이나주 데어카운티에는 이날 오전부터 주민 수천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버지니아주 랠프 노덤 지사도 해안지대 주민들에게 강제 대피령을 내렸다. 주 당국은 11일 오전부터 주민에게 대피하라고 권고했다. 허리케인의 영향권에 드는 주민은 버지니아에서만 24만여명에 달한다. 풍속이 시속 111마일(179㎞) 이상이면 카테고리 3등급으로 올라가는데 카테고리 3∼5등급을 메이저급 허리케인으로 분류한다.

국립허리케인센터는 “플로렌스가 오늘 아침 메이저 허리케인이 됐다. 13일까지 극도로 위험한 상태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플로렌스는 13∼14일께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데어카운티 재난당국은 덕, 코롤라 등의 관광명소가 있는 해터라스섬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11일까지 대피하라고 명령했다. 카운티 당국은 “데어카운티 주민에게는 허리케인의 이동 시간과 관계없이 가능한 한 빨리 대피하도록 권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