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뉴스
  • 뉴스
  • 위클리포유
  • 에듀포유
  • Y-vision
  • 오피니언
  • 독자와 함께
스위치

올해 그래미 화두는 다양성…여성·非백인·힙합 약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2-11


올해 그래미 어워즈 화두는 다양성이었다.


 흑인 여성 뮤지션이 사회를 맡는가 하면 흑인 래퍼 켄드릭 라마가 8개 부문에 최다 후보로 올랐다. 아시아 뮤지션 방탄소년단은 시상자로 나섰다.


 여성, 힙합과 R&B 등 흑인음악, 백인이 아닌 인종에 인색한 그래미가 변화의 흐름에 올라탄 것이다.


 ◇ 여성의 성취, 가감 없이 보여줬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부인 미셸 오바마(오른쪽 둘째)가 10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시상식 무대에 올라 발언하고 있다. 미셸 오바마는 “모타운의 음악에서부터 모든 음악 덕분에 제가 하고 싶던 이야기를 표현할 수 있었다”며 “음악은 우리가 아픔이나 희망, 믿음, 다른 사람들의 생각을 쉽게 받아들이도록 도와준다. 모든 사람이 전달하는 모든 이야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연합뉴스

 포문은 흑인 여성 뮤지션 얼리샤 키스가 열었다.


 2002년 제45회 그래미 어워즈 신인상을 시작으로 십수회 그래미 트로피를 들어 올린 그는 사랑스러운 미소와 자신감 넘치는 걸음걸이로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얼리샤 키스는 "이런 멋진 행사에 혼자 서기는 부담이 크다"며 특별한 손님을 초대했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 걸출한 가수 제니퍼로페즈와 레이디 가가, 배우 제이다 핀켓 스미스가 주인공이었다.


 레이디 가가는 "사람들은 제 노래, 생긴 모습이 이상하다고 했다. 제가 만드는 음악이 잘 안 될 거라고 했다"며 "하지만 음악은 제게 그런 이야기에 귀 기울이지 말라고 했다. 음악의 힘을 믿었고, 덕분에 오늘 여러분 앞에 섰다"고 뭉클한 연설을 했다.


 축하 무대에서도 여성들 활약이 돋보였다.


 지난해 '하바나'로 세계 음원 시장을 휩쓴 카밀라 카베요가 한 편의 뮤지컬 같은 무대로 첫 순서를 장식했다.


 래퍼 카디비가 블랙팬서를 연상시키는 의상으로 '머니'를 불러 좌중을 압도했고, 얼리샤 키스도 본업인 가수로서 '킬링 미 소프틀리'를 열창했다. 허(H.E.R), 두아리파도 멋진 무대를 펼쳤다.


 특히 다이애나 로스, 돌리 파튼과 같은 원로 여성 가수들이 노래할 땐 관객 전원이 기립해 따라 부르며 환호했다.


 1960년대 전설적인 걸그룹 슈프림스로 데뷔한 다이애나 로스는 9살 손자(라이프헤녹 켄드릭) 소개로 등장했다. 로스는 붉은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올라 '더 베스트이어스 오브 마이 라이프'와 '리치 아웃 앤드 터치'를 선사했다. 객석을 파고들며 노래한 그는 "해피 버스데이 투 미"라고 외쳐 큰 박수를 받았다.


 ◇ 흑인과 라틴계, 아시아계까지 조명한 그래미

리키 마틴(왼쪽)과 카밀라 카베요가 10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 열린 제61회 그래미 시상식에서 개막 공연을 펼치고 있다. 카밀라 카베요는 ‘하바나'(Havana)를 발표며 단숨에 미국 음악계의 스타로 떠오른 신예다.연합뉴스

카밀라 카베요 첫 무대에서 시선을 사로잡은 건 피처링으로 참여한 리키 마틴이었다.


 라틴계를 대표하는 섹시 스타 리키 마틴은 화려한 퍼포먼스로 관객을 열광시켰다. 가사 대부분은 스페인어로 소화했다. 카밀라 카베요 역시 쿠바에서 넘어온 이민자 가정 출신이다.


 흑인음악 산실 '모타운 레코드' 60주년을 기념한 특별 무대도 마련됐다.


 스티비 원더, 슈프림스 등 걸출한 뮤지션을 배출한 모타운은 아프리카계 미국인의 음악성을 널리 보여줘 인종차별을 해소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흑인음악을 오늘날 미국 대중음악의 주류로 밀어 올린 데도 모타운 공이 혁혁했다. 미셸 오바마 여사는 오프닝 인사말에서 "모타운 음악에서부터 모든 음악 덕분에 제가 하고 싶던 이야기를 표현할 수 있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제니퍼 로페즈는 화려한 의상으로 등장해 '댄싱 머신', '댄싱 인 더 스트리트','플리즈 미스터 포스트맨', '머니', '두 유 러브 미', 'ABC'까지 모타운이 지난 60년간 내놓은 히트곡을 메들리로 들려줬다.


 이어 원로 가수 스모키 로빈슨이 한국에도 잘 알려진 '마이 걸'을 선사했다. 얼리샤 키스, 니요도 아름다운 무대를 보여줬다.


 이날 그래미에서 4대 본상 가운데 2개(레코드 오브 더 이어, 송 오브 더 이어)는 아프리카계 미국인 차일디시 감비노에게 돌아갔으며 신인상은 코소보 출신 가수 두아 리파가 차지했다. 케이시 머스그레이브스만 과거 미국 대중문화 주류였던 컨트리 뮤직으로 본상(앨범 오브 더 이어)을 받았다.

방탄소년단이 10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시상식에서 베스트 아르앤비(R&B) 부문 수상자를 발표하고 있다. 시상식에서 대표로 마이크를 든 리더 아르엠(RM·오른쪽 셋째)은 영어로 “한국에서 자라오면서 그래미 시상식 무대에 서는 것을 꿈꿔왔다. 이 꿈을 이루게 해준 우리 팬들에게 감사하다. 다시 돌아오겠다”는 소감과 다짐을 밝혔다. 연합뉴스

나아가 방탄소년단이 한국 가수 최초로 '그래미 어워즈'에 시상자로 올라 "다시 돌아오겠다"라고 말하며 깊은 감동을 줬다.


 이들은 직접 후보에 오르진 못했지만, 보수적이고 권위적인 '그래미 어워즈' 무대에 오르며 '빌보드 뮤직 어워즈'와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까지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에 모두 초대되는 역사를 썼다.


 다양한 인종을 포용하자는 흐름과는 사뭇 다른 목소리도 포착됐다.


 대표적인 '친(親) 트럼프 가수'인 조이 빌라는 '벽을 건설하라'(Build the wall)라고 적힌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추진하는 국경 장벽을암시한 것이다. 빌라는 2017년 시상식에도 트럼프 대통령 이름을 새긴 드레스를 입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가수 리키 레벨도 뒷면에는 '트럼프가'(Trump), 앞면에는 '미국을 계속 위대하게 한다'(Keep America Great)고 각각 적힌 재킷을 입고 나왔다.      연합뉴스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