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뉴스
  • 뉴스
  • 위클리포유
  • 에듀포유
  • Y-vision
  • 오피니언
  • 독자와 함께
스위치

농부로 변신한 영천시 공무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유시용기자
  • 2019-05-1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영천시 공무원들이 농촌 일손돕기에 한창이다. 시 홍보실을 비롯해 회계정보과, 건설과, 남부동 직원들이 15일 자매마을을 찾아 과실적과·곁순치기 작업을 펼쳤다. 앞서 14일에도 직원들이 금호읍·화산면 등을 방문해 구슬땀을 흘렸다. 농민들은 “일손 부족에 인건비도 비싸 적과작업을 포기하려고 했는데, 시청 공무원들이 찾아와서 도와주니 너무도 고맙다”고 말했다. 홍보실 직원들이 청통면 계포리 김모씨의 복숭아밭 2천㎡에서 복숭아 적과작업을 돕고 있다. 글·사진=영천 유시용기자 ysy@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