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세포 자살 유도 ‘킬러약물’ 찾았다…포스텍 임현석 교수팀, 첨복과 공동 결실

  • 마창성
  • |
  • 입력 2015-12-08   |  발행일 2015-12-08 제2면   |  수정 2015-12-08
암세포 자살 유도 ‘킬러약물’ 찾았다…포스텍 임현석 교수팀, 첨복과 공동 결실

포스텍 연구진이 암 세포가 생겨나도록 하는 우리 몸 속의 비정상적인 단백질 상호작용을 직접 조절해 암세포 자살을 유도하는 ‘킬러약물’을 개발했다.

포스텍은 7일 첨단재료과학부 화학과 임현석 교수<사진>팀이 암 유발물질인 Skp2 단백질의 상호작용을 방해함으로써 암세포가 효과적으로 죽을 수 있도록 하는 ‘킬러 물질’(표적 항암제 후보물질)을 발견, 화학 분야 권위지 ‘안게반테 케미’에 발표했다고 밝혔다.

대학 측은 미래창조과학부가 지원하는 첨단의료복합단지 연구개발지원사업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성과는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신약개발지원센터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이뤄냈다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암 유발 단백질인 Skp2와 다른 단백질 간 상호작용을 방해해 암세포를 효과적으로 죽이는 항암제 후보물질을 발견했다. Skp2 단백질은 암세포에서 과다하게 나타나며, 비정상적인 단백질 상호작용으로 암세포가 몸속에서 생존할 수 있도록 하는 암 유발인자로 알려졌다.

연구팀이 발견한 물질은 암을 유발하는 Skp2와 p300 단백질 간 상호작용을 막아 암세포 성장을 효과적으로 억제한다. 이 물질은 정상적인 단백질 작용에는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

임현석 교수는 “Skp2와 p300 단백질 간 상호작용 조절이 항암제의 표적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혀냈으며,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개념의 표적 항암제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항=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교육/과학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