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당구 여제' 스롱 피아비…"28살 연상 남편 덕"

  • 뉴미디어부
  • |
  • 입력 2019-06-18   |  수정 2019-06-18

20190618
사진 : KBS1 ‘인간극장’캡처
남편 때문에 당구 여제가 된 스롱 피아비의 이야기가 공개돼 화제다.

 

18일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서는 당구 여제 스롱 피아비와 남편의 일상이 방송됐다.

 

20190618
사진 : KBS1 ‘인간극장’캡처
의사를 꿈꿨던 스롱 피아비는 여의치 않은 집안 형편으로 인해 캄보디아 시골 마을에서 부모와 함께 농사를 지었다. 그리고, 그는 2010년 28살의 연상의 남편 김만식씨를 만나 결혼한 후 한국으로 건너와 그의 권유로 당구대를 잡게 됐다.

 

그리고, 선수등록 1년 반 만에 드디어 1위에 오르며, 결국엔 세계랭킹 3위의 선수가 됐다.

 

20190618
사진 : KBS1 ‘인간극장’캡처
남편 김만식씨 역시 스롱 피아비에게는 "가게 일을 신경 쓰지 말라"면서 "당구에만 집중하라"고 한다고 말했다. 스롱 피아비는 “남편이 열심히 일하는 모습을 보면 내가 더 잘해야겠다고 생각한다”면서 “남편도 힘들 때가 많다. 밥도 못 먹고 저 때문에 일하고 절 키운 것 같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말했다.

 

남편 김만식 씨는 “피아비 입장에서 보면 대학생들은 나이가 똑같은데 공부하고 있는데 타국 땅에 시집와서 이렇게 살아야 하나 소외감을 가질 것 아니냐."면서 "아무리 바빠도 나와서 일 도와주는 건 못하게 했다.”며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연예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