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시민단체 “김해신공항 총리실 검증 합의는 무효”

  • 노진실 손동욱
  • |
  • 입력 2019-06-25   |  발행일 2019-06-25 제3면   |  수정 2019-06-25
남추본 “TK 배제…정당성 없어”
PK에 가덕도 신공항 중단 촉구
남부권 관문공항 원점 재추진도
20190625
남부권관문공항재추진본부가 24일 오후 대구시청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남부권관문공항을 원점에서 재추진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손동욱기자 dingdong@yeongnam.com

대구지역 시민단체인 ‘남부권관문공항재추진본부’(이하 남추본)가 24일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남부권 관문공항 원점 재추진’을 주장하고 나섰다. 이들은 TK(대구경북)는 통합대구공항 추진을, PK(부산·울산·경남)는 가덕도신공항 추진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남추본은 이날 대구시청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TK가 배제된 김해신공항 총리실 검증 합의는 절차적 정당성이 없으므로 무효”라며 “PK 단체장과 국토부의 김해신공항 검증 총리실 이관 합의는 취소돼야 한다. 김해신공항 검증을 할 경우 TK·PK 5개 단체장이 참여해 논의하는 절차를 새로이 거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추본은 권영진 대구시장이 강력히 추진하고 있는 통합대구공항 이전 사업에 대해 “김해신공항 계획의 잘못된 부산물인 대구통합 신공항은 군공항의 극히 일부에 더부살이하는 공항으로서, 항공수요면에서 관문공항이 될 수 없다. 김해신공항이 예정대로 건설되거나 가덕도신공항이 현실화되면 통합대구공항은 동네공항으로 전락할 수밖에 없다”며 해당 사업의 추진 중단도 촉구했다. 이들은 또 “통합대구공항과 가덕도신공항으로 양분돼 추진될 경우, 항공 수요의 분할로 둘 다 관문공항이 될 수 없고 결국 모두 공멸로 이를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남추본은 “정부는 총선을 의식한 정략을 배제하고 오직 경제성과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남부권 관문공항을 원점에서 재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추본은 TK 단체장과 여야 국회의원들의 신공항 관련 대응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문제점을 가진 통합대구공항에 집착하는 자유한국당 TK 단체장과 국회의원의 무책임과 무능력을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또 뒷북을 치고 있는 TK 더불어민주당도 무책임하다”고 지역 정치권을 싸잡아 비판했다.

노진실기자 know@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