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대 진상조사위원회 출범...총장 담화문도 발표

  • 김제덕
  • |
  • 입력 2019-09-05   |  수정 2019-09-05

20190905
김태운 동양대부총장이 5일 진상조사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일문일답을 하고 있다.

[영주]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씨가 받은 총장 명의의 표창장 진위 여부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동양대가 5일 진상조사위원회를 출범시켰다.
 

이날 동양대 부총장실에서 첫 회의를 가진 진상조사위원회는 20년이상 재직교수 3명, 팀장급 교직원 2명, 평직원 1명 등 모두 6명으로 구성됐으며, 조사위원회 단장에는 경영학과 권광선교수(전 부총장)가 선임됐다.
 

첫회의를 마치고 나온 김태운 부총장은 취재진과의 일문일답에서 "총장이 언론에 이야기한 것은 전부 사실이며, 진상조사위원회 출범도 총장 지시로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또 김 부총장은 "정경심교수가 자신의 딸에게 표창장을 수여하도록 압력을 행사했는지 여부와 총장직인 날인에 대학직원이 관여했는지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며, 다음 회의는 9일쯤으로 예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동양대는 최성해 총장 명의의 담화문을 발표했다. 각 언론사에 보낸 보도자료에서 최 총장은 "언론의 지나친 보도 경쟁으로 인해 본교의 행정업무가 마비될 지경"이라고 고충을 호소한 뒤, "저를 비롯한 본교 구성원은 현재 검찰이 수사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어떠한 것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최총장은 "특히 6일부터는 수시모집이 시작되는데 현재상황으로는 행정업무가 제대로 수행되기 어려운만큼 과도한 취재경쟁을 자제해주시고, 검찰의 수사결과를 지켜보는 것이 최선"이라고 덧붙였다. 김제덕기자 jedeog@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