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 가득‘클래식과 문학의 만남’

  • 김봉규
  • |
  • 입력 2019-09-24   |  발행일 2019-09-24 제25면   |  수정 2019-09-24
봉산문화회관 25일 기획공연
낭만 가득‘클래식과 문학의 만남’

봉산문화회관 기획공연 ‘클래식과 문학의 만남’이 25일 오후 7시30분 봉산문화회관 스페이스 라온에서 열린다. 시인 강문숙의 시에 작곡가 박창민이 만든 곡으로 연주회 프로그램을 구성하였으며, 소프라노 구수민<사진>과 배진형이 낭만 가득한 음악회를 꾸민다. 강문숙과 박창민이 진행한다.

강문숙의 시로 박창민이 작곡한 ‘화사등’ ‘독도에서는 갈매기도 모국어로 운다’, 박창민이 작곡한 창작오페라 ‘배비장전’ 중 ‘살짝이 옵서예’와 ‘사랑이란 그런거야’를 선보인다. 이수인 곡 ‘고향의 노래’도 들려준다. 전석 1만원. (053)661-3521

김봉규기자 bgkim@yeongnam.com

문화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