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경찰청 여자 목욕탕에 불…인명피해는 없어

  • 피재윤
  • |
  • 입력 2019-10-09   |  수정 2019-10-10
20191009
9일 오전 경북경찰청 여자 목욕탕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에 나서고 있다. <안동소방서 제공>

[안동] 경북지방경찰청 여자목욕탕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9일 안동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34분쯤 안동 풍천면 경북경찰청 여자목욕탕 사우나실에서 불이 났다. 불은 30분 만에 꺼졌으나 목욕탕과 사우나실 등 80㎡를 태워 소방서 추산 90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소방차 등 장비 9대와 소방인력 18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적인 요인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피재윤기자 ssanaei@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