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레드카드’·손흥민 ‘골대 강타’…평양 원정 후유증

  • 박진관
  • |
  • 입력 2019-10-21   |  발행일 2019-10-21 제26면   |  수정 2019-10-21
주말 리그 복귀전서 나란히 부진
이강인 ‘레드카드’·손흥민 ‘골대 강타’…평양 원정 후유증
이강인이 아틀레티코의 산티아고 아리아스에게 백태클을 시도하고 있다. 이강인은 이후 퇴장 당했다. 연합뉴스

평양 원정을 갔다온 프로축구 ‘유럽파 코리안’이 각 소속팀으로 복귀한 가운데 주말리그에서 부진했다.

EPL 손흥민(토트넘)은 20일(한국시각)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왓퍼드와의 홈 경기에서 후반 수비수 다빈손 산체스 대신 경기에 나섰으나 ‘골대 불운’으로 팀은 1-1로 비겼다. 후반 4분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그는 페널티 박스 안에서 강슛을 날렸으나 볼은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이강인(발렌시아)은 20일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끝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2019~2020 9라운드 원정에서 후반 32분 교체 투입됐다. 하지만 그는 백태클을 시도하다 퇴장 당했다. 팀은 간신히 1-1 무승부를 거뒀으며 그는 팀내 평점 최하위(5.1)를 받았다. 이강인은 로커룸에서 눈물을 흘린 것으로 알려졌다.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잘츠부르크에서 뛰고 있는 황희찬과 EPL 기성용(뉴캐슬)은 결장했다. 잘츠부르크는 슈트름그라츠와 무승부를 기록했으며 뉴캐슬은 첼시에 0-1로 패배했다.

박진관기자 pajika@yeongnam.com

스포츠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