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백지영, 정석원 닮은 딸 출산 후 고민 솔직 '언급'

  • 인터넷뉴스부
  • |
  • 입력 2019-11-19   |  수정 2019-11-19

20191119
사진 :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캡처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가수 백지영이 출연해 딸을 출산하고 난 후의 일상과 함께 고민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가수 백지영이 출연해 김수미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백지영은 결혼 4년만에 얻게 된 딸에 대해 “‘나중에 꼭 너 같은 딸 낳아라’라는 말처럼, 나중에 딸이 나랑 똑같은 행동을 하면 어떡하지”라고 걱정하며 말했다.

 

이어서 그는 딸이 사춘기가 됐을때 “마음이 아파서 때리진 못하겠고 놀러 다니지 못하게 눈썹 한쪽을 밀까 고민 중이다”라고 말해 김수미에게 웃음을 안겼다.

 

백지영은 딸이 외모와 에너지 넘치는 부분은 아빠를 닮았다고 하면서 엄마가 된 후 사고가 날까 운전하는 것이 무서워졌다고 솔직하게 고백해 이목을 집중받았다.

 

이어 백지영이 아이를 어떻게 키울지 고민이라고 말하자, 김수미는 “부모는 아이의 거울이다”라며 부모가 서로를 아끼며 모범적으로 사는 모습이 중요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에 백지영은 “그게 제일 어려운 것 같다”라며 수긍하듯 말했다.

 

한편,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는 매주 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인터넷뉴스부 ynnews@yeongnam.com

연예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