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서구 주택가서 80대 할머니 숨진 채 발견...피살 의혹

  • 강승규
  • |
  • 입력 2019-12-02   |  수정 2019-12-02

대구 달서구 한 주택가에서 80대 할머니가 숨진 채 발견됐다.

2일 대구 달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40분쯤 달서구 송현동 한 원룸에서 A씨(여·80)가 숨진 것을 가족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A씨 가족은 그가 연락이 되지 않아, 직접 원룸으로 찾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손에서는 혈흔과 함께 흉기를 막으려 할 때 생기는 방어흔이 발견됐지만, 다른 부위에서 찔린 흔적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범죄 피해 가능성을 고려해, 현장 감식과 부검 등으로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고 있다. 또 용의자 특정을 위해 원룸 안팎 CCTV도 분석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에 대한 타살 여부를 밝히는데 중점을 두고 현장감식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강승규기자 kang@yeongnam.com

대구지역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