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거짓말하나…청와대 “SNS 제보” vs 송병기 “정부가 요청”

  • 김상현
  • |
  • 입력 2019-12-06   |  발행일 2019-12-06 제4면   |  수정 2019-12-06
김기현 첩보 전달 진실공방
제보자 宋, 울산에서 기자회견
“측근비리 시민들 다 알아”해명
靑 “어느쪽 말이 참말인지는
수사기관이 밝혀내야 할 것”

누가 거짓말하나…청와대 “SNS 제보” vs 송병기 “정부가 요청”

누가 거짓말하나…청와대 “SNS 제보” vs 송병기 “정부가 요청”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제보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송 부시장은 청와대에 최초로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제보한 인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 김 전 시장의 비리 혐의를 청와대에 전달한 사람이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 드러난 가운데 어느 쪽이 먼저 연락했는지를 놓고 청와대와 송 부시장이 진실 공방을 벌였다. 청와대는 송 부시장의 제보가 먼저 있었다는 입장이지만 송 부시장은 “제보가 아닌 정부 요청이 있어 이에 응한 것”이라고 맞섰다. 특히 송 부시장은 송철호 울산시장의 최측근이기 때문에 송 부시장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하명수사’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면서 논란이 더욱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청와대 측은 5일 “누구의 말이 참말인지는 수사기관이 밝혀낼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청와대는 외부 제보를 받았다고 했지만, 당사자는 청와대 요구로 알려줬다고 주장한다’는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어떤 게 사실인지는 저희가 더 이상 밝혀낼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며 “저희는 수사기관이 아니어서 누군가를 수사할 권한이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자체 조사를 통해 해당 사건의 첩보가 ‘외부 제보’로 드러나 그대로 발표한 것이며, 송 부시장의 상반된 주장에 대한 진위는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밝힐 문제라는 것이다.

앞서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전날(4일)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 민정비서관실로 파견 근무하던 A행정관이 2017년 10월 스마트폰 SNS 메시지를 통해 김 전 시장에 대한 의혹 등과 관련한 제보를 받고, 이를 요약·편집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에게 보고했다고 밝혔다.

브리핑 이후 제보자는 송 부시장으로, A행정관은 현재 국무총리실에서 근무하는 문모 사무관이라는 점이 추가로 알려졌다.

청와대 발표 이후 제보자로 지목된 송 부시장은 “정부에서 여러 가지 동향들을 요구했기 때문에 그 동향들에 대해 파악해서 알려줬을 뿐”이라고 청와대 발표를 부인했다.

송 부시장은 이날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를 염두에 두고 제보했다는 일부 주장은 양심을 걸고 단연코 사실이 아니다”며 “시점과 내용은 정확히 기억나지 않지만 2017년 하반기쯤으로 기억되며, 청와대 모 행정관과 통화를 하던 중 울산시 전반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측근 비리가 언론에 많이 떠돈다는 일반화된 내용 중심으로 이야기를 나눴을 뿐”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김 전 시장의 측근비리 사건의 수사상황은 당시 언론을 통해 울산시민 대부분 다 알고 있던 상태”라고 해명했다. 김상현기자 shkim@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