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마리의 백조처럼

  • 입력 2019-12-07   |  발행일 2019-12-07 제20면   |  수정 2019-12-07
한 마리의 백조처럼

5일(현지시각)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ISU 피겨스케이팅 2019 그랑프리 결승에서 러시아의 알렉산드라 보이코바(위)와 드미트리 코즐로프스키가 기술을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스포츠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