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칠곡 팔레트 제조공장서 화재…강풍으로 진화 어려움

  • 마준영
  • |
  • 입력 2019-12-07   |  수정 2019-12-07

20191207
[칠곡] 7일 낮 12시께 경북 칠곡군 가산면에 있는 한 플라스틱 팔레트(화물 운반대) 제조공장에서 불이 났다<사진 독자 제공>. 현장 부근에 강한 바람이 불면서 2시간째 불길을 잡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펌프차 등 장비 24대와 소방관 60여 명을 동원해 진화를 시도하고 있다.

마준영 기자 mj3407@yeongnam.com

경북지역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