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권 외면 자격없다” vs “끝까지 일하게 투표거부를”

  • 김기태
  • |
  • 입력 2019-12-13   |  발행일 2019-12-13 제2면   |  수정 2019-12-13
포항시의원 주민소환투표 연설회
오늘 사전투표 앞두고 날선 신경전
시의원직 걸린 지역 첫 주민소환제
투표권자의 1/3 미달 투표땐 무산

오는 18일 예정된 자유한국당 소속 포항시의원 2명(오천읍)에 대한 주민소환투표가 닷새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청구인과 해당 시의원이 합동연설회에서 신경전을 벌였다. 주민소환투표가 대구경북에선 처음으로 실시되는 만큼 실제 의원직 상실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포항시남구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로 지난 11일 포항 북구 현대HCN경북방송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양은향·고일래 주민소환투표 청구인 대표와 주민소환 대상인 박정호·이나겸 시의원은 각 10분씩 연설을 했다. 양측은 오천 주민의 감정에 호소하는 전략을 폈다. 연설회는 현대HCN경북방송을 통해 생방송됐다.

청구인 대표들은 오천읍 주민 수만명의 환경권·생존권을 고려하지 않았다며 두 시의원의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양은향 공동대표는 “2명의 시의원은 쓰레기 발전소의 즉시 가동중단·폐쇄·이전 등은 불가능하고, 장기적으로 이전하는 게 맞다는 포항시 입장을 대변하며 주민을 분열시키고 있다”며 “주민소환을 성공시켜 주민 목소리가 준엄함을 보여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일래 공동대표는 “주민소환제는 힘 없는 국민이 정치권을 견제할 수 있는 최소한의 권리”라며 “앞으로 오천을 대표하는 시의원들이 포항시 행정보다는 주민의 목소리가 더 무섭고 준엄하다는 풍토를 조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해당 시의원들은 명분 없고 부당한 주민소환으로 지역발전에 악영향을 초래한다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정호 시의원은 “만약 유해물질이 법정기준치를 넘어 환경·건강을 저해하게 된다면 생활폐기물 에너지화 시설은 당연히 중단돼야 하고, 그에 대한 책임도 엄중히 물을 것”이라며 “끝까지 책임있게 일할 수 있도록 투표거부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나겸 시의원은 “생활폐기물 에너지화시설에 대해 끝까지 책임감 있게 일하도록 주어진 임기를 맡겨 달라”며 “투표거부도 합법적 의사표현”이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한편 주민소환투표에 앞서 13~14일 사전투표가 진행된다. 앞서 오천읍 주민으로 구성된 ‘오천SRF반대 어머니회’는 지난 7월 말부터 오천읍과 가까운 남구 호동에 생활폐기물 에너지화시설 가동과 관련한 민원 해결에 소극적이라는 이유로 2명의 시의원을 대상으로 주민소환 청구에 나선 바 있다.

오는 18일 투표 결과 투표자 수가 투표권자 총수의 3분의 1에 미달하면 개표 자체가 무산된다. 투표권자 총수의 3분의 1 이상이 투표하고 유효투표 총수의 과반수가 찬성하면 두 시의원은 의원직을 상실한다.

포항=김기태기자 ktk@yeongnam.com

경북지역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