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박근혜 고초 겪는 것 가슴아파… 빠른 시간 내 사면돼야"

  • 민경석
  • |
  • 입력 2020-01-19   |  발행일 2020-01-20 제4면   |  수정 2020-01-20
2020012001050009040.jpg
19일 새로운보수당 경북도당 창당대회가 열린 경북 구미 BS호텔에서 유승민 의원(왼쪽 셋째)이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대구시당위원장(대구 동구을)이 19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빠른 시간 내에 사면이 됐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보수대통합 논의가 진행되는 가운데 동구을 재출마를 공언한 상황에서 '배신자 프레임'을 벗어나려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유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구미시 BS호텔에서 열린 새보수당 경북도당 창당대회 기자회견에서 "박 전 대통령이 지금 겪고 있는 고초에 대해 개인적으로 가슴이 아프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저도 정치인으로서 보수 재건의 3원칙 중 하나로 '탄핵의 강을 건너자'고 한 이유는 보수가 미래로 나가기 위해서 탄핵은 역사의 심판에 맡겨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유 위원장은 또 자유한국당 등과의 보수 통합에 대해 "논의가 그렇게 잘 되는 것은 아니다. 통합을 하려면 협의체를 만들자고 제안한 게 제법 시간이 흘렀는데도 아직 한국당이 답을 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이어 "우리공화당의 경우 오늘 당장이라도 탄핵에 대한 생각을 바꾼다면 모르겠지만 지금까지 봐서는 (우리공화당과 )한국당이 통합했을 때 저희가 갈 자리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탄핵 반대세력인 우리공화당과는 함께 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한 것이다.

유 위원장과 함께 경북도당 창당대회에 참석한 하태경 책임대표는 "보수통합의 기한을 정해두진 않았지만, 이 논의를 오래 끌고 갈 순 없다. 최대한 빨리 매듭짓고 우리 스스로의 길을 갈 것이냐, 합치는 길로 갈 것이냐에 대한 결과가 나오길 희망한다"고 했다.

안철수 전 의원에 대해서는 "안 전 의원 측으로 연락받은 것은 없다. 안 전 의원이 이번 선거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심판하는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며 "하지만 아직 그의 입장이 불분명하다. 입장이 명확해야 하고 현 정권 심판자 역할을 할 것이라면 우리와 협력이 충분히 가능하다"고 했다.

한편, 새보수당은 이날 창당대회에서 유능종 변호사를 경북도당 위원장으로 선출했다. 창당대회에는 유 위원장과 하 책임대표를 비롯해 정운천 공동대표 등 당내 주요 인사와 당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