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또 우한폐렴 의심환자...우한 다녀온 40대男 검사 진행

  • 노인호
  • |
  • 입력 2020-01-28   |  발행일 2020-01-29 제6면   |  수정 2020-01-28
대구의료원에 격리 중...이르면 오늘 중 결과 나올 듯
3444.jpg
연합뉴스
대구지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의심 환자가 1명 더 늘었다.

대구시는 최근 중국 우한을 다녀온 40대 남자가 의심증상을 호소, 우한 폐렴 감염 여부에 대한 검사를 진행중이라고 28일 밝혔다. 이 환자는 현재 대구의료원에 격리되어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과도한 불안감이 생기지 않도록 검사 결과가 나오는 즉시 공개할 것"이라며 "결과는 이르면 오늘 중으로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로써 대구지역에서 우한 폐렴과 관련, 대구시의 관리를 받고 있는 사람은 10명으로 늘었다.

대구시는 그동안 능동감시자 6명과 확진자와 접촉이 있었던 3명 등 총 9명을 관리해왔다. 시는 이들을 대상으로 하루 두차례 유선으로 연락, 발열 및 호흡기 증상을 확인하고 있고, 잠복기(14일)를 계산해 마지막 노출일로부터 이 기간까지 관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들의 잠복기가 모두 끝나는 시점은 다음 달 11일이다.

현재 검사가 진행 중인 1명을 제외한 9명 중 7명에 대해서는 검사를 진행했고,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또 검사를 하지 않은 2명은 잠복기가 지났거나 증상이 없어 검사가 필요없었던 만큼 현재까지 관리 대상자는 모두 음성인 상황이다.
노인호기자 sun@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