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한민국이 충분히 관리하고 극복할 수 있다"

  • 김상현
  • |
  • 입력 2020-02-09   |  수정 2020-02-09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방문해 주민들에게 감사의 뜻 전달
2020020901000336000013521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중국 우한 교민들이 임시 생활하고 있는 진천 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진영 행안부 장관의 보고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 “이 질병을 대한민국 사회가 충분히 관리할 수 있고 극복할 수 있다는 사실은 분명히 확인된 것 같다. 축제처럼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행사들은 가급적 자제해야 하지만, 일상생활에서 필요한 경제 활동이나 소비 활동은 위축됨 없이 평소대로 해주셔도 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湖北)성 우한(武漢)에서 귀국한 교민이 임시로 머무르고 있는 충남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을 둘러본 뒤 인근에 있는 음성군 혁신도시출장소에서 진천·음성 주민들과 간담회를 하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감염병의 전파력은 상당히 강한 것으로 판단되지만 개개인이 손 씻기나 마스크 착용 등 안전수칙만 제대로 지키면 충분히 감염을 막을 수 있다”며 “아주 운이 나빠 감염되더라도 적절한 치료를 제때 받기만 하면 치명률이 높은 질병이 아니어서 충분히 치료될 수 있다는 것이 분명한 사실인 것 같다”고 했다. 또 “전문가들 얘기에 의하면 확진자의 동선 내 시설이더라도 소독 후에는 세균들이 전멸하기 때문에 다시 감염될 위험성은 없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우한 교민들의 수용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준 데 감사의 뜻을 표했다. 우한에서 지난달 31일 1차로 귀국한 교민은 이날로 격리에 들어간 지 열흘째(이달 1일 2차 귀국자 및 추가 입소자는 9일째)를 맞는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교민들의 생활과 관련한 보고를 받고 현장에서 근무 중인 공무원 등을 격려했다.

진천 방문 일정을 마친 문 대통령은 곧바로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으로 자리를 옮겨 이곳에 수용된 우한 교민들의 생활과 관련한 현황을 보고받고 아산 주민들과의 간담회도 가졌다. 이어 온양온천 전통시장을 방문해 지역경제 현장을 살피고 상인들을 격려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방역은 방역대로 정부가 감당할 몫이지만 국민이 지나친 불안감에 위축되지 않고 경제활동을 할 수 있게 하는 것도 정부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김상현 기자 shkim@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