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車 생산량 작년 400만대 아래로...세계 순위 7위 유지

  • 입력 2020-02-18   |  발행일 2020-02-18 제15면   |  수정 2020-02-18

2020021701000677600027741

지난해 한국 자동차 생산량이 400만대 아래로 떨어졌지만 세계 순위는 7위를 지켰다. 점유율이 소폭 확대되며 6위인 멕시코와 격차도 좁혔다.

17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발표한 2019년 10대 자동차 생산국 현황 보고서를 보면 한국은 생산량이 395만대로 전년보다 1.9% 감소했지만 점유율이 4.2%로 0.1%포인트 상승했다. 6위인 멕시코와 격차가 2만2천대로 전년(7만2천대)보다 축소됐다. 멕시코는 미국 제너럴모터스(GM) 노조 파업과 포드 설비교체 여파 등으로 생산량(397만대, -3.1%)이 10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세계 자동차 생산은 약 9천323만대로 전년보다 4.9% 감소했고 10대 생산국 중 8개국에서 생산량이 줄었다. 미국, 중국, 인도, 러시아 등 주요 시장이 침체한 영향이다.

중국은 11년 연속 세계 1위이지만 2년 연속 역성장했다. 미국은 생산량이 1천88만대로 3.7% 줄었지만 여전히 2위다. 이어 일본, 독일, 인도가 5위 안에 들었다. 한국 다음으로는 브라질과 스페인, 프랑스 순이다. 이 가운데 브라질과 스페인만 생산량이 늘었다. 스페인은 유럽계 제조사들의 물량 배정이 늘면서 수출이 0.2% 증가해서 생산량이 282만대로 확대됐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정만기 회장은 "중국 업체들의 해외시장 진출이 늘어나며 경쟁이 심화할 우려가 있다"며 "한국 업체들의 경쟁력을 높일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경제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