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대, 올해 공립유치원교사 임용고시 3명 합격

  • 백종현
  • |
  • 입력 2020-02-17   |  수정 2020-02-17
사진3.(왼쪽부터)김지영,전유정,김민정
올해 공립유치원 임용고시에 합격한 구미대 유아교육과 졸업생 김지영·전유정·김민정씨<왼쪽부터>가 환하게 웃고있다.<구미대 제공>.

구미대학교 유아교육과(학과장 윤호열) 졸업생 3명이 2020학년도 공립유치원 교사 임용고시에서 최종 합격했다.
주인공은 대구지역에 지원한 김민정씨(여·25)와 경북지역에 지원한 김지영(여·33)·전유정씨(여·24)다.
대구지역 경쟁률은 18.8대1, 경북지역은 13.5대1이었다.

이들 합격생들은 제각기 색다른 사연을 갖고 있다.
8개월 된 자녀를 둔 김민정씨는 지난해 임용고시에 합격한 학과 선배를 찾아가 지도를 받을 정도로 열정을 쏟았다.
김지영씨는 현직 유치원 교사로 일하면서 주경야독을 했다.
전유정씨는 유치원 교사를 그만두고 선배들의 자문을 받으면서 자취방에서 임용고시에 전념했다.

지난해 2명의 임용고시 합격자를 배출한 구미대 유아교육학과는 교내 국가고시 지원센터 소속인 임용 고시반 LEGO(통과) 운영으로 합격률을 높히고 있다.
대학 측은 LEGO에 전용 학습실과 독서실 운영, 공부방 제공, 인터넷 강의 지원, 기숙사 우선 배정, 합격한 선배의 멘토링 특강, 해외 견학 연수 기회, 학업장려 장학금까지 전폭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현재 재학생 2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윤호열 구미대 유아교육과 학과장은 "지난해에 이어 연속 합격자를 배출해 매우 기쁘다"면서 "일반 공무원 7급에 해당하는 교육공무원에 더 많은 합격생을 배출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미=백종현기자 baekjh@yeongnam.com

교육/과학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