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활주로형 횡단보도, 바닥형 신호등 확대 설치

  • 이두영
  • |
  • 입력 2020-02-19   |  수정 2020-02-19
2020021901000808400033211
도로에 매립한 LED 유도등을 점멸해 건널목임을 시각적으로 인지시키는 강남초 인근 활주로형 횡단보도

【안동】 안동시는 보행교통 사고를 줄이고 교통안전 향상을 위해 횡단보도 내 조명시설을 보강하고 보조 신호 시설을 추가하는 등 교통안전 특별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특별대책은 경북도청과 경북지방경찰청, 도로교통공단이 함께하는 '생명 살리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행정안전부의 '안전속도 5030'과 연계 시행한다.

차량 속도를 줄이고 교통사고와 치사율을 낮추기 위해 횡단보도 양 옆을 따라 일정한 간격으로 매립한 LED 유도등을 점멸해 건널목임을 시각적으로 인지시키는 활주로형 횡단보도를 설피한다. 횡단보도 대기선 바닥에 LED 패널을 매립해 보행자가 바닥을 보면서도 보행신호를 확인할 수 있고, 야간에는 차량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여주는 바닥형 신호등, 장수 의자 같은 새로운 안전시설을 보강한다.

시는 지난달 강남·복주초 인근에 '활주로형 횡단보도'를 설치해 시범운영 중이다. 보행교통 사고를 줄이기 위해 조명시설이 부족한 골목 횡단보도를 중심으로 설치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 스마트폰 사용이 생활화되면서 증가한 스몸비족(스마트폰+좀비)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스마트폰 이용자의 시야에서도 횡단보도 신호를 확인할 수 있는 '바닥형 신호등'을 확대 설치한다. 서부·영가·안동초 앞 횡단보도에서 시범운영 후 보행 교통량이 많은 옥동사거리 등지로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교통량 증가로 각종 교통사고가 발생하고 있는 도청 신도시 내 주요 도로에 횡단보도 투광등과 고원식횡단보도, 과속단속 카메라 등 교통시설을 보강한다.

이밖에 횡단보도 신호를 기다리기 힘들어 무단횡단을 감행하는 고령자의 안전을 위해 횡단보도에서 잠시 쉴 수 있도록 '장수 의자'도 설치한다.

안동시 관계자는 "활주로형 횡단보도, 바닥형 신호등과 같이 보행 안전을 향상할 수 있는 획기적인 시설물의 설치를 확대해 시민의 생명을 지키는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두영기자 victory@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