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환 '컷오프 설', 강대식 출마 선언…통합당 대구 동구을 공천 판도는?

  • 민경석
  • |
  • 입력 2020-02-20   |  발행일 2020-02-21 제8면   |  수정 2020-02-21
강대식
미래통합당 대구 동구을 예비후보들(왼쪽부터 강대식, 김규환, 김영희, 김재수, 도태우)

강대식 전 대구 동구청장이 20일 미래통합당 후보로 4·15 총선 대구 동구을 지역구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동구을 당협위원장을 지낸 김규환 의원(비례)의 '컷오프'(공천 배제) 설이 지역 정치권을 중심으로 돌면서 공천 판도가 복잡해졌다.

강 전 동구청장은 이날 오전 수성구 범어동 통합당 대구시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상 대대로 뿌리를 내리고 살아온 동구는 고향이자 삶의 터전"이라며 "꺼져버린 희망의 불씨를 살려 동구를 발전시키는 일에 나를 불태우겠다는 심정으로 보수통합의 물꼬를 튼 동구을 출마를 결심했다"고 출마 의사를 밝혔다.

이어 그는 "보수통합에 희망을 걸고 있는 국민들의 염원에 부응하고 '하나 된 국민의 힘'을 완성하기 위해 참된 정치를 실현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지난 지방선거 이후 백의종군의 자세로 동구 곳곳을 다니며 지역 경제 발전과 민생 현안에 대한 주민들의 목소리를 들었다"며 "뼛속까지 동구의 피가 흐르고 있는 진정한 동구의 사나이로서 무너진 국가를 바로 세우고 대구와 동구를 살리겠다"고 강조했다.

이로써 통합당 소속 예비후보는 강 전 동구청장을 비롯해 김 의원, 김영희 전 육군 중령, 김재수 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도태우 변호사(이름 가나다순) 등 5명이 됐다.

이 중 비례대표인 김 의원의 경우 지역 정치권 등에서 '컷오프 대상'이라는 소문이 심심찮게 들리고 있다. 통상 비례의원은 초선 임기를 채운 뒤 재선에 도전할 때 지역구 험지로 출마하거나 그렇지 않으면 공천에서 배제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이날 영남일보와의 통화에서 "공관위로부터 따로 연락받은 바 없다. 그런데 지역 의원들을 모두 갈아 치우면 선거엔 누가 나오나"라며 "지금은 컷오프 대상이고 아니고의 문제가 아니라 코로나 19를 어떻게 이겨내느냐가 더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다.

강 전 동구청장의 경우 현역 지역구 의원이자 이번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유승민 의원의 측근으로 분류되면서 이른바 '유승민 지분'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그러나 유 의원이 공천에 영향을 미칠 경우 한국당 시절부터 표밭을 일궈오던 예비후보들의 반발이 거셀 것으로 보인다. 강 전 동구청장도 "출마와 관련해 유 의원과 어떤 교감도 없었다. 유 의원과는 연결 짓지 말아 줬으면 한다"고 선을 그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