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대구·청도 지역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

  • 김상현
  • |
  • 입력 2020-02-21   |  수정 2020-02-21

 

2020022100020131812.jpeg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확대중수본회의에서 최근 확진자가 급증해 어려움을 겪는 대구·청도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특단의 조치를 하겠다고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1일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대구·청도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특단의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에서 "병상과 인력, 장비 등 필요한 자원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편 대구경북지역에서는 코로나19 환자가 급속히 늘어 지금까지 모두 70병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청도 대남병원 확진자  1명은 사망했다.  확진자는 이 병원에서만  15명이 발병했다. 

김상현 기자 shkim@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