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례없는 전쟁' 선포 속 신규 확진 이틀째 1천명 아래

  • 입력 2020-02-21
누적 사망 2천200여명·확진 7만5천여명…중증 1만1천여명 달해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저지전을 신중국 창건 이래 전례가 없는 전쟁으로 규정한 가운데 중국 내 신규 확진자가 이틀째 1천명 아래로 떨어졌다.


하지만 중국 전역의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7만5천여명과 2천200여명에 달하고 경기마저 꽁꽁 얼어붙으면서 인적, 물적 피해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그럼에도 중국 정부는 발병지 우한(武漢)에 대한 코로나19 전수 조사를 완료한데 이어 주거 단지 폐쇄식 관리까지 강행하는 등 강경 조치를 쏟아내면서 확산 방지에 사활을 걸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20일 하루 동안 전국의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889명과 118명 늘었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20일까지 누적 확진자는 7만5천465명이며 사망자는 2천236명이다.
중국 내 신규 확진자는 지난 17일부터 1천명대를 보이다가 후베이(湖北)성의 임상진단 병례를 확진 범위에서 제외한 19일 394명으로 급감한데 이어 20일에는 889명을 기록했다.

발병지 우한(武漢)이 있는 후베이성을 제외한 지역도 17일만에 신규 확진자가 증가세로 돌아섰다. 17일 79명, 18일 56명, 19일 45명으로 사흘째 100명 아래까지 내려갔으나 20일 258명으로 늘었다.
후베이성의 신규 확진자는 631명, 사망자는 115명 증가했다. 


이 가운데 우한의 신규 확진이 319명, 사망이 99명으로 여전히 우한이 중국 내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큰 지역임을 보여줬다.
중국 전역의 코로나19 의심 환자는 5천206명이다. 


지금까지 완치 후 퇴원자는 1만8천264명이다. 현재 치료를 받는 총 확진자는 5만4천965명이며 이 가운데 중증 환자는 1만1천633명이다.
중국 본토 밖 중화권의 누적 확진자는 102명이다.
홍콩에서 68명(사망 2명), 마카오에서 10명, 대만에서 24명(사망 1명)의 확진자가 각각 나왔다.

텅쉰(騰迅·텐센트)의 21일 오전 8시 현재 집계에 따르면 해외 누적 확진자는 1천98명, 사망 8명(일본 3명·이란 2명·한국 1명·프랑스 1명·필리핀 1명)이다.


국가별로는 일본 729명, 한국 104명, 싱가포르 84명, 태국 35명, 말레이시아 22명, 독일·베트남 16명, 미국·호주 15명, 프랑스 12명, 영국·아랍에미리트 9명, 캐나다 8명, 이란 5명, 필리핀·인도·이탈리아 3명, 러시아·스페인 2명, 네팔·스리랑카·핀란드·캄보디아·스웨덴·벨기에 1명 등이다.연합뉴스

국제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