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2명 안동의료원 음압 병동서 치료 중

  • 이두영
  • |
  • 입력 2020-02-21   |  수정 2020-02-21

【안동】 지난 20일 영천·상주에서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경증환자 2명이 안동의료원으로 이송, 음압 병동에서 안전하게 치료를 받고 있다.

확진자들은 지난 19일 밤, 20일 새벽 양성판정을 받았으며, 경북도에서 관리하는 의료원의 음압병실을 먼저 사용한다는 방침에 따라 20일 안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음압병실은 일반 진료 환자들과는 다른 출입구를 사용할 뿐만 아니라 일반병실과 격리된 건물을 사용하고 있으며, 음압병실의 특성상 바이러스가 외부로 유출되지 않는다. 병실 내부의 압력을 외부 보다 낮게 유지해 공기가 항상 병실 안에서만 흐르도록 유도해 병실 내 공기가 외부로 유출되는 것을 차단하고, 병실 내부에 있는 자체 정화시설을 통해 정화된 공기만을 외부로 배출하는 방식으로 운용된다.

안동의료원 관계자는 "현재 확진자들은 특이한 이상 없이 안정적인 상태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며 "시민들의 걱정은 이해하지만 확진자가 지역으로 이송됐다고 해서 바이러스가 유입되는 것은 아니므로 안심하셔도 된다. 철저하게 차단 조치를 하고, 확진자가 건강하게 치료를 받고 완쾌돼서 집으로 돌아가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동은 지난 20일 한때 밀접접촉자가 시내에서 직원들과 함께 회식했다는 가짜뉴스가 돌아 어수선했으나, 확진자는 물론 밀접접촉자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두영기자 victory@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