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공관위, 새보수당 출신 의원들 면접…TK 공천에 어떤 변수

  • 권혁식
  • |
  • 입력 2020-02-21   |  수정 2020-02-21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가 21일 추가공모에 응한 새로운보수당 출신 공천신청자들을 중심으로 9일차 면접심사를 이어갔다. 앞서 유승민 의원(대구 동구을)과 공천 관련 문자를 주고받았던 이혜훈 의원 지역구인 서울 서초구갑 심사에선 신청자들 간에 날카로운 신경전도 벌어졌다.

지역 표심이 대구경북(TK)과 유사한 서초구갑에는 새보수당 출신의 이 의원과 전옥현, 조소현, 김영국 예비후보가 경쟁 중이다. 국정원 출신인 전옥현 후보의 경우 이 의원이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을 탈당한 이후 한국당 서초갑 당협위원장을 맡은 바 있다.

면접에선 이 의원을 향해 "강남 3구에서 3선을 했는데, 4선을 하겠다는 것이 당에 어떤 도움이 되느냐. 지역 주민들이 수긍할 수 있겠느냐"며 공격적인 질문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면접 뒤 기자들과 만나 "황교안 통합당 대표가 종로 선거에 집중해야 하기 때문에 강남 선거까지 챙길 수는 없을 것"이라며 "강남벨트의 사령관으로 낙점해 주시면 강남8구, 잃어버린 3구를 찾아오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전옥현 전 당협위원장은 "서초갑에서 누가 공천되느냐에 따라 통합당의 공천과 선거에 많은 영향을 줄 수 있다"며 "그런 면까지 감안해 공관위가 면밀히 심의하겠다고 말했다"고 심사 분위기를 전했다. 실제로 TK 의원들 사이에선 "우리한테는 대폭 컷오프(공천배제)를 밀어붙이면서 새보수당 출신 의원들은 한 명도 컷오프가 없다면 불공정하다"면서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언론 브리핑 도중에 이 의원이 "경선 한 번…"이라며 경선 문제를 꺼내자 전 전 당협위원장은 "내가 이야기하고 있는데, (이 의원이) 사회를 보는 것이 아니지 않는가. 굉장히 큰 실례"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이 의원은 "끝나신 줄 알고 이야기를 했다"면서 사과를 했다.

이 의원은 앞서 유승민 의원과 주고받은 '공천 불만' 문자 메시지와 관련, "공관위 면접에서는 (문자 메시지에 대한) 아무런 이야기도 없었다"며 "제가 보낸 문자가 아니고 유 의원이 보낸 문자라 제가 그 뜻을 알 수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지난 19일 이 의원은 자신의 컷오프 가능성을 우려해 유 의원에게 '구명'을 요청한 데 대해 유 의원이 공관위에 이의 제기를 했다고 답하는 문자 메시지가 언론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이 된 적이 있다.

두 사람 간 신경전이 벌어지는 가운데 조소현 로서브 대표변호사는 "저는 공정한 경선을 강력히 주장했다"며 "(공관위원들은) 이 의원에게 서초에서 3선을 했는데 4선을 하는 것이 당에 어떤 도움이 되는지, 주민과 소통할 수 있냐는 질문을 집중적으로 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공관위는 이날 오후 늦게 심사 결과 발표에서 서울 서초갑과 함께 서울 강남병, 인천 미추홀을을 모두 우선추천(전략공천) 지역으로 결정함으로써 지역구 의원인 이혜훈·이은재·윤상현 의원을 공천에서 배제했다.
권혁식기자 kwonhs@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