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코로나 19' 위기 극복을 위한 대정부 호소문 발표

  • 진식
  • |
  • 입력 2020-02-21   |  수정 2020-02-21
2020022101000919000038471
대구시의회 배지숙 의장(단상 가운데)가 21일 '코로나 19' 위기 극복을 위한 대정부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대구시의회 제공

대구시의회가 21일 '코로나 19' 위기 극복을 위한 대정부 호소문을 발표했다.

시의회는 이날 호소문을 통해 "대구시, 시의회, 대구시민 모두가 가능한 역량을 모두 동원, '코로나 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24시간 비상체제로 고군분투하고 있으나 빠르게 번지고 있어 절박하고 간절한 마음으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시의원들은 "현재 음압병상이 54개에 불과해 확진자를 적기에 치료하지 못하는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며 음압병상 추가 확보와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영남권 감염병 전문병원지정'을 건의했다.

또 코로나 19의 확산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역 내 감염병 전문의료진을 집중 파견하고, 감염의 최전방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의료진이 안전하게 환자를 치료할 수 있도록 보호장비 등 대응장비의 신속한 보급도 요청했다.

이와 함께 경제적 피해가 대구 전역에 걸쳐 광범위하게 발생하면서 심각한 상황에 이른 만큼,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한 긴급 재정지원도 요구했다.

배지숙 시의회 의장은 "대구는 급작스러운 확진자 증가로 인해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응급의료 체계와 인력이 크게 부족해 중앙정부의 강력한 감염병 확산 방지 의지와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히고 "대구시민은 온갖 역경을 이겨내 온 저력이 있는 만큼 검증되지 않는 정보에 흔들리지 말고 어렵고 힘들지만 조속히 극복할 수 있도록 함께 마음을 모아주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진식기자 jins@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