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부분 고통 호소" 권영진 대구시장, 코로나19 검사 받아

  • 강승규
  • |
  • 입력 2020-03-27   |  수정 2020-03-27
대구시 관계자 "진단검사는 결과가 나오면 공개하겠다"
2020032601010009183.jpeg
권영진 대구시장이 26일 오후 대구 시의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언쟁 중 쓰러져 들것에 실려 구급차로 이송되고 있다. 윤관식기자 yks@yeongnam.com

권영진 대구시장이 또다시 코로나19검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돼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전 검사는 한달 전쯤 받았고, 결과는 음성으로 나왔다.

27일 대구시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5분쯤 시의회 건물 계단에서 어지럼증을 호소해 경북대병원으로 옮겨진 권 시장은 해당 병원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검체 채취는 이날 경북대병원에 입원 후 이뤄졌으며, 결과는 27일 오후쯤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권 시장은 코로나19 관련 증상은 보이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시 관계자는 "현재 시장은 폐부분에 고통을 호소해 안정을 취하면서 추가적인 검사를 받고 있다"며 "진단검사는 결과가 나오면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권 시장은 26일 코로나19 긴급생계자금 지원을 위한 대구시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이 대구시의회 본회의에서 통과된 뒤 본회의장을 나서다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의식을 잃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강승규기자 kang@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