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TK 소외·무시 안 당하려면 전략적인 투표를 해야 한다

  • 논설실
  • |
  • 입력 2020-03-30   |  발행일 2020-03-30 제27면   |  수정 2020-03-30

후보등록 마감과 함께 다음 달 2일부터 4·15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다. 여야는 투표일 전날인 14일 자정까지 13일간 펼쳐지는 총선 레이스의 최대 변수로 코로나19 사태를 꼽으며 총력전을 펴고 있다. 선거운동이 개시되면 각 후보 측은 확성기를 설치한 유세 차량과 선거응원단을 활용할 수 있고 공개 장소에서 연설도 할 수 있다. 후보들은 유권자들이 외출을 자제하는 상황에서 홍보 효과를 높이는 방안을 찾기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짜내고 있다. 대구와 경북에서도 모두 25개의 의석을 놓고 치열한 선거전이 시작됐다.

대구경북은 코로나19 극복과정에서는 여권으로부터, 총선후보 공천과정에서는 보수정당으로부터 조롱과 모욕·홀대를 받아야 했다. 대구시민이 바이러스와 사투를 벌이고 있을 때 여권 인사들 입에서는 '대구 봉쇄' '대구 손절매' 등의 말들이 쏟아졌다. 승산이 없는 대구를 희생양 삼아 지지층을 결집하자는 의도에서 나온 저속한 말들이다. 반면 지역구 후보 공천 과정에서는 보수정당으로부터도 왕따를 당해야 했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0대 총선 때보다 더 심한 막장공천을 했다는 소리를 들을 정도로 이 지역을 무시했다. 이 지역 유권자들은 이름 한 번 들어보지 못한 서울 사람을 통합당 후보로 받아들여야 했다.

최근 각 언론들이 예상하는 판세를 종합해 보면 수도권의 경우 대부분 여당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물론 여론조사나 판세분석이 틀릴 수 있지만 총선 바람의 진원지인 수도권에서 야당 중진들이 맥을 못 추는 모습을 바라보면서 미래통합당은 비상이 걸린 상태다. 특히 이번 총선은 그 결과가 차기 대통령 선거에 바로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선거다. 유권자들은 이번 선거에서 대선을 의식해 전략적인 투표를 해야 한다. 여야를 막론하고 대선 후보감이 되는 인물을 이번 선거에서 당선시켜야 한다. 지역 현안 해결과 예산 확보를 위해서도 이 지역에서 차기 지도자 후보가 나와야 한다. 대구경북 유권자들이 매번 특정정당을 향한 '묻지마 투표'를 하니까 여야 모두가 우습게 여기는 것이다.

오피니언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