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민, 市긴급생계자금과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중복지원 받을 듯

  • 최수경
  • |
  • 입력 2020-03-30   |  수정 2020-03-31

 

2020033000020194814.jpeg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회의 결과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에서 주요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홍남기 경제부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연합뉴스

코로나 19사태로 셀프 자가격리, 사회적 거리 두기 등으로 극심한 심적고통을 받아온 대구시민들은 대구시 긴급생계자금과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중복지원 받을것으로 보인다. 

 


30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번 정부차원의 긴급재난지원금(9조 1천억원)은 지난 1차 추경때 제공한 소비쿠폰과는 별개로 소득하위 70%국민들에게 제공된다"고 했다. 여기서 소비쿠폰은 저소득층·특별돌봄·노인일자리 소비쿠폰을 말한다. 이어 그는 "1차 추경때 제공한 것과 관계없이 소득하위 70%인 1천400만 가구에게 일괄지원된다"며 거듭 강조했다.
이미 각 지자체별로 지원계획을 세우고 있는 긴급생계자금과의 중복지원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그는 "각 지자체는 정부 지원골격에 지방사정을 고려해서 추가로 지급할 수 있다"고 했다. 지급방식을 달리할 수 있지만 큰 틀에선 정부가 약속한 1인 가구 40만원, 4인 가구 100만원 골격은 유지된다는 것이다.


앞서 대구시는 세대원수에 따라 긴급생계자금을 50만원에서 90만원까지 차등지급하기로 결정한바 있다. 50만원은 선불카드로, 50만원 초과금액은 온누리 상품권으로 제공한다. 시는 지원금을 다음달 10일부터 지급해, 5월 9일까지는 모두 수령절차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지급대상은 기준중위소득 100%이하 45만 9천가구다. 


정부 방침대로 긴급재난지원금이 정부 2차 추경을 통해 대구에 배정되면 대구시민들은 이 지원금 중 일부도 받게 된다. 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 등 기존 별도 지원을 받은 자, 공무원·교직원·공공기관 임직원·실업급여수급자 등을 제외한 이들은 정부 지원금도 챙길 수 있게 됐다. 다만 상품권·전자화폐로 지급될 정부 지원금의 지급대상은 재산과 예금 등을 감안해서 결정될 것으로 점쳐진다. 대구시민들은 5월 초순 까지 시 지원금을 받은 뒤 6~7월쯤엔 정부 지원금도 받을 수 있다. 정부는 2차 정부 추경안 조속히 국회에 제출, 총선 직후인 4월 중순쯤 국회에서 처리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는 입장이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