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트럼프 최측근 아내' 펜스 대변인 확진…웨스트윙 발칵

  • 입력 2020-05-09
연이은 백악관 심장부 강타 '초비상'…일·이인자 코로나19 노출 위험 고개
남편은 '反이민 매파' 스티븐 밀러…트럼프 "어디서든 일어날 수 있어, 걱정은 안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밀착 보좌'하는 파견군인에 이어 '이인자'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입'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되면서 백악관이 발칵 뒤집혔다.


더욱이 이날 확인된 확진자는 트럼프 행정부의 반(反)이민 정책의 설계자인 트럼프 대통령의 매파 핵심참모 스티븐 밀러(34) 백악관 선임 보좌관의 아내로, 백악관 웨스트윙(대통령 집무동) 내에 추가 확산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이 최근 들어 대외 행보를 서서히 재개, 외부 인사들과 접촉면을 넓히는 상황과 맞물려 미국의 권력 일·이인자의 코로나19 노출 위험에 대한 우려가 다시금 고개를 들고 있다.


이날 오전 미 언론은 펜스 부통령 참모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어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낮 브리핑에서 "부통령 팀에 있는 한 직원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이를 확인했다.
이 때까지만 해도 베일에 가려있던 참모의 구체적 신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입'을 통해 공개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백악관에서 공화당 하원의원들과 회동한 자리에서 "케이티는 아주 멋진 젊은 여성이다. 그녀는 그동안 검진에서 이상이 없었는데 갑자기 오늘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케이티 밀러(28) 펜스 부통령실 대변인은 밀러 선임 보좌관과 '백악관 커플'로, 두 사람은 지난 2월 화촉을 밝혔다. 


밀러 대변인은 대언론 담당인 만큼 기자와의 접촉도 잦았으며, 펜스 부통령이 이끄는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회의에도 자주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펜스 부통령 참모 가운데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이번이 두번째이다.


NBC방송은 밀러 대변인이 자신의 양성 판정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남편 밀러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최측근으로 꼽힌다.


앞서 미 언론들은 한 참모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에 펜스 부통령의 아이오와행 비행이 앤드루스 공군기지 활주로에서 한시간 가량 지연됐으며, 이 참모와 접촉한 6명 인사들은 비행기에서 내렸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일단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아이오와 디모인에서 식품 공급량 확보 관련 라운드테이블 참석 및 종교 지도자들과의 토론 등의 일정을 소화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판정이 백악관을 뒤흔들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의 지근거리에 있는 두 명의 참모가 지난 이틀 사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코로나19가 백악관 중심부를 강타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호건 기들리 백악관 부대변인은 전날 성명을 내고 "우리는 최근 백악관 의무부대로부터 백악관 경내에서 근무하는 군인 한 명이 코로나바이러스에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은 그 이후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여전히 건강 상태가 양호하다는 것이 백악관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은 전날 앞으로 매일 검사를 받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 주변 인사들의 코로나19 감염으로 권력 일인자와 이인자의 건강 문제가 다시 떠오르는 등 백악관 전체가 초비상이 걸렸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기자들에게 "그것(코로나19)은 어디서든 일어날 수 있다. 악랄한 적이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 감염에 대해 우려하느냐는 질문에는 "나는 걱정하지 않는다. 해야 할 일을 할 뿐"이라면서도 "다시 말하건대 우리는 눈에 보이지 않는 상황에 대처하고 있다. 아무도 모른다"고 언급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펜스 부통령 두 사람 다 마스크를 미착용한 상태로 현장 행보에 나서면서 '마스크 불감증'을 놓고 도마 위에 오른 바 있다. 


펜스 부통령은 이후 "나는 마스크 착용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았지만, 병원에서 마스크를 썼어야 했다"고 불찰을 인정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일정 시간 동안 썼다"고 해명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2차 세계대전 유럽 전승 75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워싱턴DC 기념비에서 열린 헌화식에 참석한 자리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국제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