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통팔달 교통망 갖춘 대구 신암뉴타운 첫 분양단지

  • 임훈
  • |
  • 입력 2020-05-27   |  발행일 2020-05-27 제15면   |  수정 2020-05-27
■ 한진중공업 '동대구 해모로 스퀘어 이스트' 29일 분양
도시鐵 동구청역과 500m 거리
KTX·대구공항 등 인프라 풍부
미세먼지 통합관리시스템 도입
다주택자라도 1순위 청약 가능

2020052601000887800035321
대구시 동구 신암동 81-1 일원에 들어서는 '동대구 해모로 스퀘어 이스트' 투시도. <한진중공업 제공>

대구시 동구 신암동 신암 재정비촉진지구 일원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이곳은 도시 균형발전과 거주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2007년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고시됐다. 재정비촉진지구 내 △신암 1구역(코오롱 하늘채) △신암 2구역(화성파크드림) △신암 6구역(효성 해링턴) △신암 8구역(한진 해모로) △신암 9구역(힐스테이트) 등은 시공사 선정을 완료하고 조만간 분양에 들어갈 예정이다. 신암 4구역과 신암 10구역도 시공사 선정을 마치는 대로 분양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도 동일권역에서 △동자 2지구(한진 해모로) △신암4동(화성파크드림)도 사업이 진행 중이다. 이처럼 대구에서 대규모 아파트 공급이 늘어나는 배경에는 두꺼운 수요층이 있다는 분석이다.

통계조사에 따르면 전국의 아파트 거주 비율은 평균 60%인 반면, 대구는 71%로 10%포인트 이상 높다. 특히 대구지역은 노후 아파트 비중이 점점 늘어나고 있으며, 원도심 개발이 활발히 진행되면서 각종 인프라를 갖춘 도심 거주 수요가 높아지는 모습이다. 이런 가운데 대구시 동구 신암동 81-1 일원에 들어서는 '동대구 해모로 스퀘어 이스트'가 오는 29일 견본주택을 공개하고 본격 분양에 들어가며 주목을 받고 있다. 한진중공업 건설부문이 시공하는 '동대구 해모로 스퀘어 이스트'의 건축규모는 대지면적 4만2천260㎡에 지하 3층, 지상 최고 15층 15개동으로 구성된다. 전체 935세대 중 일반분양분은 705세대로 공급면적별로 △59㎡A 126세대 △59㎡B 51세대 △59㎡C 53세대 △75㎡A 104세대 △75㎡B 94세대 △75㎡C 46세대 △84㎡A 164세대 △84㎡B 44세대 △84㎡C 23세대다. '동대구 해모로 스퀘어 이스트'는 대구도시철도 1호선 동구청역과 직선거리 약 500m 역세권 입지다. 여기에다 KTX 동대구역복합환승센터·대구국제공항 등 교통인프라도 풍부하다. 단지 바로 앞에 위치한 동북로를 통해 대구 전역으로 이동이 원활하며, 동대구IC·팔공산IC·북대구IC 등의 이용이 편리하다.

또 신성초등이 단지와 붙어 있으며 복현중·영진고·성광고가 가까우며 경북대·동부도서관 등도 인접해 있다. 생활편의시설도 다양하다. 신세계백화점·동서시장 등이 가깝고 파티마병원과 동구청은 차량으로 5분 이내 거리에 있다.

분양관계자에 따르면 '동대구 해모로 스퀘어 이스트'는 해모로 브랜드의 자체 미세먼지 통합관리 시스템 'H-CATS(Haemoro Clean Air Total System)'를 도입해 세대 내부와 세대공용은 물론 단지 공용·단지 조경·커뮤니티시설·지하주차장까지 총 6개 지역으로 구분해 미세먼지를 정화한다. 대구지역의 부동산 전문가는 "도심에 위치한 역세권 입지에다 신암뉴타운의 첫 분양단지이기 때문에 미래가치를 기대하는 소비자들이 관심 깊게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동구는 청약 조정대상지역에 해당 되지 않아 청약통장 가입 후 6개월 이상이면 1순위 자격으로 청약신청이 가능하다. 또 가구주가 아니어도, 1가구 2주택 이상이어도 1순위 청약이 가능하다. 계약 후 6개월이면 전매도 할 수 있다. 견본주택은 대구시 동구 신암동 677-1에 준비 중이며, 청약 1순위 접수는 6월3일이다.

한편, 한진중공업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m 이상 거리를 유지하더라도 동시에 500명 이상 수용 가능한 3층 규모의 견본주택을 마련했다. 견본주택은 사전 방문 예약제로 운영하며, 구역별 동시 관람인원 제한을 준수할 계획이다. 견본주택 입구에는 열화상 카메라와 전신소독기를 설치하며, 모든 방문객은 마스크를 착용해야 입장 가능하다.
임훈기자 hoony@yeongnam.com

경제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