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주택자 종부세 인상에 3명 중 2명꼴 찬성...30대 응답 가장 높아

  • 임훈
  • |
  • 입력 2020-05-27   |  발행일 2020-05-28 제14면   |  수정 2020-05-27
부동산 정보업체 직방 앱사용자 대상 설문조사

지난해 12·16 부동산 대책에서 발표된 다주택자 종부세 인상에 대해 3명 중 2명꼴로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정보업체 직방이 지난 13일부터 22일까지 직방 앱 사용자 1천524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종부세법 개정안에 대해 찬성한다는 응답이 전체 응답자의 68.6%를 차지했다.
다주택자 종부세 세율 상향 조정 법안은 20대 국회에서 통과되지 않아 올해 시행이 어려운 상황이다. 해당 법안은 종부세 세율을 0.1~0.8%포인트 인상하고, 조정대상지역 2주택자 세부담 상한을 200%에서 300%로 상향조정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연령별로는 30대에서 종부세율 상향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72.9%로 가장 높았다.


현재 논의 중인 전·월세 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에 대한 질문에는 '필요하다'는 응답이 71.1%였다. 주택보유 여부에 따라서는 주택을 보유하지 않은 사람의 응답이 '정책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80.1%로, 주택을 보유한 응답자(61.3%)보다 더 높게 나타났다. 


현행 적용 중인 정책 중 LTV(주택담보인정비율)에 대해서는 '완화해야 한다'는 응답이 49.4%로 '강화해야 한다'는 29%보다 많았다.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은 21.6%다. '완화' 응답(49.4%)이 많았지만 '강화+유지' 응답(50.6%)과 비교할 경우, 오차 범위 내에서 팽팽하다.


주택보유 여부에 따라서는 유주택자가 LTV를 '완화해야 한다'는 응답이 53%로 무주택자 응답(46.1%)보다 근소하게 우세하지만, 대체적으로 주택보유 여부와 상관없이 LTV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직방은 관계자는 "LTV규제에 대한 의견이 팽팽한 가운데, 다른 정책은 추진 및 긍정적인 영향을 기대하는 의견이 더 많았다"고 밝혔다.
임훈기자 hoony@yeongnam.com

경제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