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욱의 낚시시대/손맛] 울진 가자미 배낚시

  • 임성수
  • |
  • 입력 2020-05-29   |  발행일 2020-05-29 제37면   |  수정 2020-05-29
초릿대 쿡쿡 박히자 갑판 곳곳 '토도독, 토독!'…마릿수 입질 폭발

가자미002
이프로호에 오른 꾼들이 울진 앞바다에서 가자미 낚시를 즐기고 있다.

바다 루어낚시에서 선상낚시는 생활낚시 혹은 가족낚시로 그 장르가 넓어지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바로 주꾸미 갑오징어 낚시. 금어기가 끝나는 9월부터, 즉 가을 시즌에 즐기는 주꾸미 낚시는 이제 국민 생활낚시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 시즌이 오기 전에는 광어 다운샷 낚시나 참돔 러버지깅이 손맛을 대신하지만 아무래도 주꾸미 낚시만큼 쉬운 장르는 아니다. 이 시기, 즉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가는 지금, 누구나 쉽게 즐기고 손맛을 볼 수 있는 낚시라면 뭐가 있을까. 내가 가지고 있는 주꾸미 갑오징어 장비를 그대로 쓸 수 있으면서도 마릿수 재미를 볼 수 있는 낚시는 바로 가자미 배낚시다. 도다리라 불리는 남해의 문치가자미 시즌이 지난 지금부터 동해에서는 또 다른 가자미 배낚시가 펼쳐진다.

배 시동 건후 5~6분뒤 도착한 포인트
수심 20m, 닻줄 풀어주며 채비 내려
가리비·갯지렁이 미끼, 쌍걸이 재미
남해서 보기 힘든 5짜급 문치가자미
주꾸미·갑오징어 장비로도 손맛 즐겨

가자미003
갯지렁이와 함께 가리비 살(오른쪽)도 미끼로 사용된다.
2020052901001013900040705
낚은 가자미는 오산항 수협공판장에서 바로 회로 장만할 수 있다.

◆바닥 찍으면 들어오는 입질

지난 1일. 나는 울진의 오산항에서 다이와 솔트루어 필드스태프로 활동하고 있는 이영수씨의 낚싯배(이프로호)에 올랐다. 노동절과 주말, 그리고 어린이날까지 이어진 연휴 초입이라 배는 이미 만석이다. 한국다이와 김종필 마케팅 차장과 김만종 대리는 선미에서 분주하게 채비를 하고 있다. 여기에 멀리 안면도에서 온 김선민씨(다이와 솔트루어 필드테스터) 부부까지 합세한다.

오전 6시. 시동을 건 배는 수평선을 향해 나가더니 5~6분 후 한 자리에 멈춘다. 포인트에 닿은 모양이다. 동해 가자미 배낚시는 한 포인트에서 닻을 내린 후 낚시를 한다. 10~20m씩 닻줄을 풀어주면서 배를 조류에 태워 채비를 내리는 식이다. 그러다가 입질이 없으면 닻을 올려 다른 포인트로 이동한다. 포인트 수심은 20m 선.

스타트가 좋다. 선미에서 가리비 미끼 채비를 내린 김종필 차장이 가장 먼저 입질을 받았다. 팔랑팔랑 수면 위로 올라오는 놈은 배에 노란색 테두리가 선명한 참가자미. 다시 내린 채비에 또 한 번 초릿대가 쿡쿡 처박히고 이내 비슷한 씨알의 참가자미가 올라온다. 이윽고 그 옆에 있는 김만종씨도 입질을 받는다. '오늘이 두 번째 가자미 출조'라는 김만종씨는 갯지렁이 미끼로 한 번에 두 마리를 '쌍걸이'로 올려낸다.

◆5짜급 문치가자미까지

모처럼 잔잔한 바다. 만석의 이프로호 갑판 여기저기에서 그야말로 마릿수 입질이 폭발한다.

"우와 크다 커~!"

갑자기 뱃머리가 시끄러워진다. 나는 얼른 뛰어갔다. 이영수 선장이 뜰채까지 동원한다. 곧이어 수면에 시커먼 어체가 떠오른다.

"뭐예요? 혹시 광어…."

"아뇨 가자미입니다. 문치가자미."

광어가 아닌가 착각할 정도의 씨알이다. 남해에서는 좀처럼 보기 힘든 5짜급 문치가자미가 낚였다. 주인공은 대구에서 온 정창식씨. 이후에도 이프로호에서는 이런 씨알의 문치가자미 서너 마리가 더 낚였다.

"재미있지요? 낚시 자체가 쉽고 채비가 간결하면서도 마릿수 조과가 보장되잖아요. 어한기라고 할 수 있는 이 시기에 놀고 있는(?) 주꾸미 갑오징어 장비로도 충분히 손맛을 보는 거지요."

김종필 차장의 말대로 아직 멀리 있는 '쭈갑 시즌'을 기다릴 필요가 없어 보인다. 지금 동해 가자미 입질은 그야말로 절정으로 치닫고 있다. 동해 가자미 낚시는 7월까지 이어진다. 낚은 가자미는 오산항 수협 공판장에서 1㎏당 6천~7천원이면 바로 회를 뜰 수도 있다. 선비는 1인 10만원.

▨ 출조문의 | 이프로호 010-4728-6565 penandpower@naver.com

월간낚시21 기자 penandpower@naver.com

"채비 무게 더하는 유리 비즈로 대형 가자미 노릴 수도"
■ 장비와 채비


가자미-박스1-001
가자미 낚시에 사용된 장비. 'SPARTAN MW IC 150HL' 베이트릴과 '교쿠에이 다-코이카 AGS 170MH' 로드, 'ADMIEA 100HL' 베이트릴과 '교쿠에이 GAME 82 MH-157' 로드.
2020052901001013900040703
시판되고 있는 가자미 채비와 김종필씨가 자작한 채비.

가자미 배낚시는 자새(얼레)를 써도 되지만 제대로 손맛을 보려면 역시 낚싯대와 릴이 필요하다. 이날 김종필 한국다이와 마케팅 차장이 준비한 장비는 두 세트. 이른바 한국의 쭈갑낚시에 특화된 낚싯대 '교쿠에이 GAME' 시리즈와 '교쿠에이 다코이카 AGS'. 그리고 베이트릴.

채비는 김종필 차장이 직접 만든 것으로 편대 일체형에 3단 바늘이다. 화려한 비즈로 가자미를 유혹해서 입질을 유도하는 타입. 채비에 무게를 더하는 유리 비즈를 쓰면 대형 가자미를 노릴 수도 있다. 플라스틱 비즈와 유리 비즈, 그리고 이런 비즈의 수에 따라 채비의 특성이 달라진다. 따라서 바늘뿐 아니라 채비도 여러 종류를 준비하는 것이 좋다.

△ 로드 : 교쿠에이 GAME 82 MH-157 / 교쿠에이 다코이카 AGS 170MH

△릴 : ADMIEA 100HL / SPARTAN MW IC 150HL (수심계 있는 모델)
△ 채비 : 자작 가자미 전용 채비

배에 노란띠 참가자미, 돌기 난 돌가자미, 매끈한 문치가자미
■ 동해 3종류 가자미 구분법

박스2-001
배 쪽의 꼬리지느러미부터 옆지느러미까지 노랜색 띠가 있는 참가자미.
박스2-002
옆줄(측선)에 오톨도톨한 돌기가 있는 돌가자미.



이 시기 동해에서 낚이는 가자미는 크게 3종류다. 참가자미와 돌가자미, 문치가자미.

이 중에서 참가자미는 구별이 쉽다. 뒤집어서 배를 보면 된다. 꼬리부터 옆지느러미로 이어지는 면에 노란색 띠가 있다. 맛도 이 셋 중에서 가장 좋다고 알려져 있다. 돌가자미와 문치가자미의 구분은 언뜻 보기에는 쉽지 않다. 뒤집어서 배를 봐도 이 둘은 구분이 어렵다. 그러나 자세히 보면 확실한 차이가 있다.

돌가자미는 몸통 측선과 머리 주변에 오톨도톨한 돌기가 있다. 손으로 만져보면 확실하게 알 수 있다.

이에 반해 우리가 '도다리'라 부르는 문치가자미는 몸통에 돌기가 없고 매끈하다.

위클리포유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