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역사 보잉 747기 약 2년 뒤 생산 종료된다

  • 입력 2020-07-03
초대형 항공기보다 크기가 작고 연료가 덜 드는 비행기 갈수록 선호

 미국의 항공기 제조사 보잉사가 반세기 역사의 보잉 747 점보제트기 생산을 약 2년 뒤 종료할 예정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이 사안에 정통한 인사들의 말을 인용해 "보잉 747-8기종이 시애틀 공장에서 2년여 뒤 마지막으로 생산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보잉사는 이번 결정을 아직 직원들에게도 알리지 않았다.
이번 결정은 2층 구조에 4개의 엔진을 장착한 초대형 제트기 시대의 종료를 시사한다고 블룸버그는 평가했다.


이미 프랑스 에어버스사는 세계 최대 여객기인 A380의 생산을 내년에 중단하겠다고 공식 발표한 바 있다.


2000년대 등장한 A380은 최대 853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는 규모로 한때 항공우주 산업에 대한 유럽의 야망을 상징하기도 했다.
이들 두 초대형 항공기는 여행객들에게 인기가 없지는 않았지만 항공사 입장에서 상업적으로는 성공하지 못했다.


'하늘의 여왕'으로도 불린 보잉 747기는 1970년 첫 출시 돼 항공 여행에 변화를 몰고 왔지만 보잉사를 파산 직전으로 몰아넣기도 했다.


747 여객기는 고급스러운 2층 라운지로 향하는 나선형 계단이 특징이며 747 화물기는 기체 앞부분을 개폐할 수 있어 자동차부터 석유 시추 장비까지 탑재할 수 있는 게 강점이다.
지난 10년간 주문량은 1천571대로 대형 기종으로는 보잉777 다음으로 많다.


항공사들은 이들 초대형 항공기보다 크기가 작고 연료가 덜 드는 비행기를 갈수록 선호하고 있다. 


이로 인해 지난 10년간 점보제트기에 대한 주문은 지속해서 감소했다.
항공업계의 한 분석가는 "초대형 항공기가 필요한 노선은 이제 극소수"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국제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